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CARBON 산업동향
‘에어비엔비처럼 옥상 공유’ 에이치에너지, 스마트에너지 공유 플랫폼상 수상
‘공유옥상’ 매개로 소셜플랫폼 참여 유도, VPP 통한 수익 공유하는 햇살연금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에이치에너지(H energy, 대표 함일한)가 ‘2020 4차 산업혁명 파워코리아(Power Korea) 대전’에서 ‘스마트에너지 공유 플랫폼상’을 수상했다. 에이치에너지는 공유옥상, 전력O2O서비스로 에너지전환 시장에서 보여준 그로스해킹(Growth Hacking)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에이치에너지는 전력을 유튜브처럼, 옥상을 에어비엔비처럼 공유하며, 누구나 사업자, 소비자로 에너지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가상발전소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다소 딱딱해 보일 수 있는 전력시장에 스마트한 소셜플랫폼 ‘공유옥상’을 적용해 건물주, 시민, 시공사들이 ‘공유옥상’을 매개로 소셜플랫폼에 참여하게 하는 것이다. 이들은 옥상을 임대하고, 가상발전소 사업에 참여해 수익을 공유하게 된다.

또한, O2O(Online to Offline)서비스로 에너지소상공인 시장진입장벽을 제거해 일반 소비자, 소상공인들이 에너지시장의 주류로 참여할 수 있는 B2C 에너지시장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에이치에너지는 건물주, 시민, 시공사들이 ‘공유옥상’을 매개로 가상발전소 사업에 참여해 수익을 공유하는 에너지 공유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에이치에너지]

에이치에너지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VPP) 사업을 시작하며, 국내 태양광 시장에 VPP 시장을 확산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2020년부터는 경북도와 함께 경북시민가상발전소, ‘우리집 RE100’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울산시, 동서발전과 함께 울산시민가상발전소 사업도 진행 중이다. 울산시민가상발전소는 경북도민, 울산시민, 동작구민이라면 누구나 공유옥상에 참여해 중장기적으로 태양광 투자에 대한 수익을 나눠가질 수 있는 햇살연금이다.

이러한 전력O2O 시장 확산 배경에는 에이치에너지가 그동안 지속적으로 투자해온 가상발전소 플랫폼에 대한 자신감, 양면플랫폼 전략이 바탕이 됐다. 또한, 수많은 시장 연구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상발전소 플랫폼을 시장에 개방함으로써 그들간의 알고리즘 경연, 경합, 진화를 통해 전력시장의 근본문제를 해결하는 인공지능(AI)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 근간을 마련한 것이다.

이러한 전략의 일환으로 에이치에너지는 현재 포항공대 오픈 이노베이션 빅데이터 센터(Open Innovation Big Data Center, OIBC)와 함께 가상발전소 빅데이터 경진대회를 개최, 생태계를 구축에 일조하고 있다. 경연대회는 데이콘에서 신청 가능하며, 에이치에너지 플랫폼에서 마치 게임을 하듯 실제 데이터를 가지고 가상발전소 알고리즘 경연이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에이치에너지 함일한 대표는 “에이치에너지는 가입자들에게 수수료를 챙겨 기업을 성장시키는 것이 아닌 소비자와 생산자가 주체가 되는 시장을 조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며, “이러한 사회적 가치를 통해 금융자본, 유틸리티 중심의 시장구조를 혁신하고, 지지부진하던 에너지전환시장을 그로스해킹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과 한국언론인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과기정통부, 문체부, 산업부, 행안부 등 정부 부처에서 후원하는 ‘4차 산업혁명 Power Korea 대전’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업을 우수기업으로 선정해 수상한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