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화큐셀, 풍력발전사업에 첫발… 평창군·중부발전과 풍력발전사업 MOU 체결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 비전 수립 후 다양한 사업 추진중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한화큐셀(사장 김희철)이 풍력발전사업에 첫 발을 내딛었다. 한화큐셀은 올 1월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진화하겠다는 비전 수립 이후 태양광을 넘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풍력발전도 그 시도 가운데 하나다.

사진 왼쪽부터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 평창군 한왕기 군수,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 태환 이기경 사장 [사진=한화큐셀]

한화큐셀은 11월 9일 강원도 평창군청에서 평창군(군수 한왕기),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 태환(사장 이기경)과 평창 지역 풍력발전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이하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평창군에 조성될 40MW급 풍력발전소 사업 등 평창군 내 풍력사업에 대한 협업에 대한 것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평창군은 산악관광 사업 기반을 조성하고 사업 참여사들은 지역사회 소득증진과 고용창출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MOU에서 평창군은 민간투자가 원활이 추진될 수 있게 풍력발전사업의 행정지원을, 중부발전은 사업 개발 지원과 풍력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기로 발급되는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를 전량 구매하고 발전소 운영과 유지보수에 참여한다. 한화큐셀은 풍력발전소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하고 태환은 인허가 등을 포함한 사업 개발을 주관한다.

그간 태양광 셀과 모듈 사업에 집중해온 한화큐셀은 올 1월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진화하겠다는 비전 수립 이후 ESS가 결합된 태양광 솔루션 사업, 발전소 개발사업, 소비자들에게 직접 전기를 판매하는 전력 판매 사업 등 태양광을 넘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와 연계된 활동으로 지난 5월 현대차그룹과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 기반 태양광 연계 에너지저장장치 공동 개발 및 사업 전개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후 지난 8월에는 미국 에너지관리시스템 기업 젤리(Geli, Growing Energy Labs)를 인수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미래형 에너지 사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또 지난 달 창립기념일에서 김승연 회장이 강조했던 ‘글로벌 친환경 시장경제의 리더’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한화솔루션 케미칼부문·첨단소재부문 등 그룹 내 계열사들과 협업해 그린 수소 사업을 위한 협업도 하는 중이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한화큐셀은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 에너지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는 솔루션 기업으로 변모 중”이라며 “풍력사업에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는 이번 협약 참여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이번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큐셀은 주요 시장에서 높은 인지도를 구축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1일 한국소비자협회가 주관한 ‘2020 대한민국 소비자대상’에서 3년 연속 ‘글로벌 베스트 컴퍼니’ 부문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지난 8월에는 독일 유력 경제지 ‘포커스 머니(FOCUS MONEY)’가 주관한 ‘최고 평판 어워드(Highest Reputation Award)’에서 전기산업 분야 1위로 선정됐다. 또 미국 주거용과 상업용 태양광 시장에서는 2019년에 이어 2020년 상반기에도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