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환경부 한정애 장관, ‘양재 그린카 스테이션’ 현장 점검
3월1일 정식 개소… 시민 대상 1호 수소차 시범충전 시연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는 환경부 한정애 장관이 서울에너지공사가 시공한 양재 그린카 스테이션에 방문,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지난 3월 2일 밝혔다. 이날 한 장관은 시민 대상 1호 수소차 충전 시연 행사를 가지며, 본격적인 수소충전소 운영을 알렸다.

양재 그린카 스테이션을 방문한 환경부 한정애 장관(좌)이 서울에너지공사 안전관리자(우)의 도움을 받아 수소차 충전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서울에너지공사]

양재 그린카 스테이션 수소충전소는 서울시로부터 2020년 9월 대행 협약 체결 후, 지난 2월18일 완공한 수소충전소이다. 부지 내에 전기차 충전소도 갖추고 있는 등 국내 최초의 융복합충전소로 의미를 더하고 있다.

한 장관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의 수소충전소 시공 추진 경과와 설비 현황을 전해 듣고 현장의 안전관리 계획과 시민들의 이용 편의에 대한 사항들을 빠짐없이 점검했다.

이날 시범충전을 시작으로 정식 개소를 알린 양재 그린카 스테이션은 3월 1일부터 서울시 내 수소충전소와 동일한 충전요금(8,800원/kg)을 부과한다.

한편, 공사는 시민들의 충전 불편 최소화 및 대기 시간 감소를 위해 ‘하이케어 앱’으로 100%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