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해줌, 가상발전소(VPP)전력중개사업 관리 시스템 구축
가상발전소 플랫폼 개발 기반 마련, 올 하반기 시행 예정인 전력중개사업 효율적 관리 가능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에너지·태양광 IT 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은 오는 10월 시행 예정인 전력중개사업에 대비하고 가상발전소(VPP) 플랫폼 기반을 마련한 전력중개사업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7월 14일 밝혔다.

해줌 전력중개사업 관리 시스템은 해줌이 10여 년간 선도해온 발전량 예측 기술을 기반으로 4,000여 개의 태양광 발전소 관리 노하우와 전력 에너지 분석 경험을 결합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고객용 해줌 전력중개사업 관리시스템(좌)과 관리자용 해줌 전력중개사업 관리시스템(실제 데이터는 비공개 자료로 숫자를 임의 문자, 숫자로 대체) [사진=해줌]

전력중개사업은 급변하는 날씨에 따라 발전량이 달라지는 재생에너지의 특성을 고려해 전력망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자 만들어진 사업이다. 정산금을 많이 받기 위해서는 정확한 발전량 예측이 중요하며, 재생에너지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다면 추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올해 하반기에 시행 예정인 전력중개사업은 매일 내일의 발전량을 시간대별로 예측해 입찰해야 한다. 때문에 입찰 결과에 대한 검토와 정산 관리는 물론 각 발전소가 어떤 집합 자원에 포함되는 것이 유리한지 판단하고, 지속적으로 고도화되는 기술이 서비스에 신속하게 반영돼야 한다.

해줌이 구축한 전력중개사업 관리 시스템은 현재 전력중개사업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반영해 전력중개사업을 실질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기술 개발에 유연하게 대비할 수 있게 했다. 고객들은 전력중개사업과 관련한 핵심 정보들을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플랫폼도 개발했다.

해줌은 2016년 전력중개사업 시범사업에 유일한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전력거래소에서 주관한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경진대회에서 유일하게 태양광, 풍력 부문에서 모두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전력중개사업 협의회 의장사, 국내 최초 전력중개사업 자원을 등록해 전력중개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해줌 권오현 대표는 “해줌은 한전 계약자인 경우 400만원 상당의 투자비 전액을 지원하며, 초기 6개월 예측제도정산금을 100% 고객에게 지급하고, 업계 최고 수준의 추가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전력중개사업 시행일이 다가오면서 태양광 발전소를 보유한 고객들의 문의가 급격히 늘고 있다”고 밝혔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