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에너지공단, 삼양식품과 BIPVK-RE100 활성화 나선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삼양식품과 함께 BIPV, K-RE100 활성화에 나선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삼양식품(사장 김정수)과 지난 8월 27일 서울 삼양식품 본사에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8월 27일 서울 삼양식품 본사에서 진행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왼쪽)과 삼양식품 김정수 총괄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공단과 삼양식품은 앞으로 BIPV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활성화하고 K-RE100 참여를 위해 협력해 나간다. △적극적인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참여 △K-RE100 프로그램 참여 및 컨설팅 제도 지원 △중견기업에 대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인센티브 발굴 등에 협력한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삼양식품이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과 K-RE100 캠페인에 참여함으로써 친환경 및 탄소중립 등 ESG 경영 달성에 선도적인 중견기업의 표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BIPV는 건물과 일체화 돼 주변 환경을 훼손하지 않고 건축물을 효율적으로 이용해 건물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