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제주에너지공사한수원제주대, 제주도 탄소중립 실현 위해 맞손
탄소 없는 섬 제주 조성, 수자원 개발관리 등 협력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제주에너지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제주대 스마트그리드 인력양성사업단이 제주특별자치도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뭉쳤다.

제주에너지공사(사장 황우현)는 지난 9월 7일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제주대학교 스마트그리드 인력양성사업단(단장 이개명)과 제주특별자치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각 기관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위기의 실질적인 대응을 위해 제주도의 환경보전과 탄소중립 실현에 함께 나선다. [사진=제주에너지공사]

제주지역은 최근 도내 전력계통 출력 변동성 증가로 풍력발전 차단 빈도가 잦아져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연간 강우, 강설량이 많아 수자원이 풍부함에도 단기간에 대부분 해안으로 흘려보내고 있어 체계적인 물 관리시스템의 도입도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협약에 참여한 각 기관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위기의 실질적인 대응을 위해 제주도의 환경보전과 탄소중립 실현 △탄소 없는 섬 제주(Carbon Free Island, Jeju) 조성 및 사업모델 개발 △제주도 친환경 에너지사업 모델의 국내외 공동 진출 △각 기관의 고유한 특성과 강점을 살린 수자원 개발 및 관리 등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공사 관계자는 “효율적인 수자원관리시스템 등이 도입되면 신재생발전원과 연계된 친환경 소수력발전은 물론 마을별 농업용수의 효율적 이용이 가능하고 지하수 오염도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공사 황우현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제주형 그린뉴딜 정책의 실현과 친환경에너지 보급 및 운영 안정화 기여는 물론 수자원의 효율적 관리와 전문인력 양성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