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동서발전울산시, 공공기관 대상 국내 첫 ‘RE100’ 로드맵 수립
2024년까지 공공청사 등 26곳에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한국동서발전과 울산시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공공기관 대상 RE100 로드맵을 발표하고 시험운영에 들어간다.

동서발전(사장 김영문)과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지난 9월 14일 울산상공회의소, 한국에너지공단, 켑코솔라, 태양광 시민협동조합, 세수 등 5개 기관과 ‘울산 공공기관 RE100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기관은 앞으로 3년간 울산지역 공공기관 26곳의 옥상, 주차장 등에 총 11M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구축해 나간다. [사진=한국동서발전]

협약 기관은 앞으로 3년간 울산지역 공공기관 26곳의 옥상, 주차장 등에 총 11M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구축해 나간다.

동서발전을 포함한 발전사업자는 태양광설비의 구축과 운영, 유지관리를 맡고, 울산시는 관내 공유재산, 공공청사 등 유휴부지를 유상으로 제공한다. 울산상공회의소, 에너지공단, 세수는 RE100 제도 확산을 위해 산업체 참여와 정책행정기술적인 지원에 나선다.

태양광발전설비가 구축되면 연간 14,400MWh의 전력을 생산해 울산지역 약 4,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에너지가 보급된다. 약 3,300t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약 98만7,000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가 기대된다.

태양광발전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은 울산시의 재생에너지 보급과 에너지 복지사업에 지원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공공시설 자원을 활용한 친환경에너지를 보급해 기후변화 대응과 지역 에너지 자립도 향상에 앞장서겠다”며,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역 시민들로부터 유휴부지를 제공받아 울산 산업단지 공장지붕, 도심지 주택 옥상 등 40여 곳에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발생한 수익은 공장주, 옥상주와 공유하는 등 에너지 복지 실현에 힘쓰고 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