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태양광 2.8GW’ 신호탄 쏜 새만금, 첫 육상태양광 상업운전 시작
육상태양광 1구역 본격 가동,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국내 태양광 시장에 새시대가 열린다.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중심지, 새만금’이라는 정부의 의지 아래,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추진 중이던 새만금에 최초로 태양광발전소가 본격적인 상업운전을 시작한 것이다.

새만금 육상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22일 새만금에서 최초로 상업운전을 시작하는 육상태양광 발전시설의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새만금을 대한민국 재생에너지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계획은 지난 2018년 10월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서 드러났다. 이후 대규모 육상태양광 발전사업과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한 준공에 들어갔고, 이번 육상태양광발전소 상업운전은 선포식 이후 가시화된 첫 번째 성과다.

1구역 준공에 이어 2, 3구역까지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육상태양광 발전시설 규모는 300MW에 달한다. 새만금 산업연구용지 3.53㎢에 총사업비 약 4,300억원을 투입한 시설로, 앞으로 연간 약 8만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지역상생 모델, 주민참여 모범사례 전망

새만금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은 지역 주민의 참여로 운영되는 ‘지역상생’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새만금개발청은 태양광 발전수익을 지역·주민과 공유하기 위해 2019년 2월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지역상생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에 준공한 발전시설의 사업자인 ‘새만금희망태양광’에는 경원통신건설, 디엔아이코퍼레이션, 여민건설, 익산전업사, 전주문화방송, 한백종합건설 등 지역 기업 6개사가 참여했다. 그 중 2곳이 전체 시공의 40%를 진행했다.

또한, 지역 기업이 생산하는 태양광 모듈 등의 주요 기자재를 50% 이상 사용토록 함으로써 지역 기업이 새만금을 토대로 재생에너지 관련 밸류체인(가치사슬)을 구축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기업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안정적인 수익모델로도 활약할 예정이다. 사업지역 기준 1km이내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연 수익률 7%, 만기 20년의 주민참여채권 모집이성공적으로 이루어질 경우 주민참여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새만금 3GW 재생에너지 시대 서막

이번 육상태양광 발전시설 준공은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중심지, 새만금’의 신호탄으로 작용할 예정이다. 수상태양광·해상풍력 등을 포함해 국내 최대 규모로 추진되는 3GW급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에 본격적인 속도가 붙을 전망이기 때문이다. 이중 태양광발전만 2.8GW 규모로, 국내 태양광 산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에 조성되는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를 활용해 국내 최초로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이 실현되는 스마트 그린산단을 만들어 저탄소·에너지자립의 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준공식에는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소순열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장,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해 산업부, 군산시, 새만금개발공사, 남동발전, 현대엔지니어링 등으로 구성된 사업시행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