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에너지공단, “지난해 시민홍보협력사업으로 국민과 공감대 형성”
실천 서약 캠페인, 영유아 미래세대 교육, 적정온도 인식 조사 등으로 국민소통 앞장, 올해 공모 3월 진행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은 녹색소비자연대 등 5개 시만단체와 에너지절약 실천 및 저탄소 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해 온 ‘2021년 시민홍보협력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월 7일 밝혔다.

에너지사랑 여성 시민 강사들이 방역지침에 따라 온·오프라인으로 울산지역 영유아 대상에게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에너지공단]

공단은 매년 에너지절약·저탄소 문화 확산을 위해 비영리기관과 공동 홍보를 추진하는 ‘시민홍보협력사업’을 진행해왔다.

지난해에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등 5개 시민단체와 다양한 대면·비대면 사업을 공동 추진해 에너지절약 실천과 저탄소 문화 확산에 시민 참여 기반을 확대했다.

특히 지난해 정부 코로나19 방역지침에도 비대면으로의 사업 전환을 통해 온라인 적정온도 실천 서약 캠페인, 영유아 대상 에너지 교육, 적정온도 인식조사 등 다방면으로 홍보 사업을 발굴해 전방위 홍보를 벌였다.

오프라인에서도 공단과 녹색소비자연대는 에너지절약을 위한 사회적협약을 맺은 기업의 가맹점 1,000개소를 방문해 에너지 절감 활동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이어갔다.

전국 주요 상권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인식조사 결과, 약 60%의 소비자는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 26도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고 응답해 과반수의 국민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더 많은 국민이 공감할 수 있게 홍보를 강화해 국민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 나간다. 

공단 관계자는 “에너지절약과 저탄소 생활 실천을 위한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가 사회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시민단체와 협력할 계획”이라며, “올해 시민홍보협력사업은 3월중 공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