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울에너지공사, 강동구청배재고와 학교 태양광발전소 준공식 개최
건물 및 주차장 활용 500kW 설치… 도심형 태양광사업 모델 제시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학교부지를 활용한 도심형 태양광사업의 모델을 제시하며, 향후 학교 태양광 활성화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

서울에너지공사 김중식 사장(사진 오른쪽 5번째)이 배재고등학교 주차장 내 설치된 태양광발전소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에너지공사]

서울에너지공사는 서울시 강동구에 소재한 배재고등학교 건물 및 주차장에 500k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 이를 기념하기 위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에 앞서 공사는 지난 3월 강동구청, 배재고등학교, 에코스와 학교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을 통해 서울에너지공사는 발전소 건설과 운영을, 강동구청은 인·허가 지원을, 배재고등학교는 부지 및 정보 제공을, 에코스는 시공을 맡았다.

이에 따라 준공된 배재고등학교 태양광발전소는 연간 63만kWh의 전력을 생산하는 설비로, 이는 약 매월 150가구에 전기를 공급하고, 소나무 2,000그루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는 양이다.

이날 준공식에서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배재고등학교 태양광 발전시설 보급을 계기로 관내 학교대상으로 태양광 확대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함은 물론 강동구가 친환경 에너지도시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재고등학교 고진영 교장은 “배재고 태양광발전소는 서울시 내 학교 태양광 중 가장 큰 용량으로, 강동구 내 학교 태양광발전사업의 좋은 시작점이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배재고 태양광발전소 준공을 위해 노력하신 강동구청, 서울에너지공사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마지막으로 서울에너지공사 김중식 사장은 “배재고 태양광발전소는 학교 부지를 활용한 도심형 태양광사업으로 학생들의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에너지교육의 장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배재고 태양광발전소 준공을 계기로 강동구 내 학교 태양광이 더욱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배재고등학교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은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행사를 축소하고 서울에너지공사 사장, 강동구청장, 배재고등학교 교장이 참석해 준공식을 진행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