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해줌, REC 매칭으로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RE100 실현 돕는다
지난해 사용 전력량의 20% 달하는 REC 구매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해줌(대표 권오현)은 지난해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RE100 달성을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를 위한 RE100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해줌은 지난해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RE100 달성을 목표로 REC 구매를 위한 RE100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했다. [사진=해줌]

RE100(Renewable Energy 100)은 2050년까지 기업이 전력 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고 선언하는 글로벌 자발적 캠페인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27개 공기업과 공공기관들이 RE100에 참여 중이며, 참여율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 RE100을 이행할 수 있는 수단으로는 △자가발전 △인증서(REC) 구매 △기업 PPA △제3자 PPA △녹색 프리미엄제 △지분 투자 등이 있다.

해줌은 이번 RE100 서비스를 통해 지난해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1년간 사용하는 전력량의 20%에 달하는 양의 REC를 구매했고, 이를 통해 탄소중립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해줌 RE100 서비스는 전력 사용량 데이터를 분석해 기업 맞춤형 RE100 분석 보고서를 제공하고, RE100 관제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전력 사용량과 RE100 달성률을 지속해서 관리할 수 있다.

특히, 자가발전에 있어서 해줌은 태양광 설치 시 자동 분석 시스템과 4,000여개 태양광발전소를 시공·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빠르고 정확한 검토 및 설치가 가능하다.

인증서(REC) 구매 및 기업 PPA의 경우, RE100 이행에 연계할 수 있는 발전소를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해줌은 2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태양광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으며, 500여개의 태양광 협력사를 바탕으로 발전소 모집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그 밖에 제3자 PPA 등은 한전을 통해 추진하는 방법으로 해줌은 다년간 한전과 수많은 전력 계약을 체결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행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해줌은 정부가 선정한 2021년 RE100 시범사업 참여기업이자 그린뉴딜 유망기업으로 RE100 이행수단별 노하우와 차별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7년 연속 한국에너지공단 선정 기업 및 전력중개사업 1호 등록 기업이며, 발전소 운영에 필요한 인공위성 기반의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