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남테크노파크 에너지산업센터, '정보공유, 네트워킹' 강화로 에너지산업 경쟁력 높인다
전남 에너지산업 기업협의회 대상으로 매월 세미나 등 진행... 기술, 판로, 해외수출 등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전남 에너지산업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정보공유와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전남테크노파크 에너지산업센터는 지난 4월 13일 나주시 빛가람호텔에서 전남 에너지산업 기업협의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정보공유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했다.

전남테크노파크 에너지산업센터는 지난 13일 나주시 빛가람호텔에서 전남 에너지산업 기업협의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정보공유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에너지산업센터는 지난해부터 매월 전남 에너지산업 기업협의회와 함께 세미나와 교류회 등을 통해 에너지산업 경쟁력과 기업간 협력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전남 에너지산업 기업협의회 회원사는 티디엘, 한국항공조명 등 총 66개 사가 활동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EV 사용 후 배터리산업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한국전지산업협회 정순남 부회장의 강연을 시작으로, 전남테크노파크, 한전,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녹색에너지연구원의 지원프로그램 설명회 등이 마련됐다.

이날 강연을 진행한 한국전지산업협회 정순남 부회장은 EV 사용 후 배터리 산업이 2035년까지 약 3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해, 시장규모가 2014년 대비 약 20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 부회장은 “전기차 산업은 현재 초기 개발단계에서 양산 단계로 전환되고 있다”며, “가장 보수적인 예측으로도 전기차는 2025년 현재의 4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정 부회장은 “2030년까지 세계적으로 재활용 가능한 전기차 배터리 용량은 누적 기준 1TWh까지 증가할 전망”이라며, “전기차 제조사를 중심으로 사용 후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기술에 대한 실증 및 연구가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EV 사용 후 배터리 산업 활성화 방안으로 지자체 사용 후 배터리 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반구축 및 실증 R&D 추진을 제안했다.

정 부회장은 “현재 주요 3사로부터 배터리 공급이 어려운 중소기업들은 중국산을 사용하고 있다”며, “사용 후 배터리를 폐기물이 아닌 재사용 재제조 품으로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에너지산업센터는 앞으로도 한전 등 공공기관 및 연구소 한국에너지공대 등의 지역 자원을 활용해 전남 에너지 기업이 꾸준히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