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경북도, 안동에 800억원 투자해 수소연료전지 15MW 발전소 건설
경북형 수소경제 육성으로 탄소중립 조기실현, 수소도시 기반구축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경북도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통해 수소도시 기반을 구축한다.

이와 관련 경상북도는 지난 9월 29일 경북개발공사에서 안동시, 예천군, 경북개발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두산퓨얼셀, 삼천리ES, 대성청정에너지가 참석한 가운데 ‘도청 신도시 수소융복합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도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통해 수소도시 기반을 구축한다. [사진=경북도]

이번 협약은 도청 신도시 내 2단계 건설사업과 연계해 안동 풍천면 일원 개발공사 부지 내 6,642㎡(약2,000평)에 800억원을 투자해 약 5만 가구에 전기 공급을 할 수 있는 수소연료전지 15MW 발전소 건설을 골자로 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에서 발생되는 온수를 신도시 내 공동주택 4,000여 세대와 스마트팜 등에 공급하는 수소융복합사업으로 에너지 신산업 창출과 도민의 복리증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경북도와 안동시·예천군은 인·허가 지원, 경북개발공사는 사업부지 제공 및 공동주택 열 수요처 확보, 대성청정에너지는 도시가스 공급, 두산퓨얼셀 및 삼천리ES는 연료전지 주기기 공급 및 발전소 운영지원, 한국수력원자력은 사업주관과 신재생공급인증서(REC) 구입을 각각 맡는다.

경북도는 신도시 내 최초의 수소사업인 이번 수소융복합사업을 통해 수소경제 정책 이행과 탄소중립 기여로 정부정책 및 경북 비전에 부응하고 지자체 재정 수입 증대와 난방비용 절감 효과를 통한 거주민의 만족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북도는 수소·연료전지 산업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지역 수소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 기술지원, 수소연료전지 국제공인시험기관 지정(21.7월) 및 포항 수소도시사업(23~26년) 조성으로 현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 중 세계 1등 수소산업 육성을 견인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미래 먹거리 초석을 마련하기 위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1,890억원), 소형모듈원자로(SMR) 활용 청정수소 실증단지 조성(4,700억원) 및 임하댐 수상태양광이용 그린수소 실증단지 조성 등 수소경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경북도 이철우 도지사는 “오늘 수소융복합사업 업무협약을 통해 도청 신도시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로 미래수소도시로 거듭나고, 수소연료전지 산업 생태계 구축을 바탕으로 세계 수소시장 선점 및 에너지분권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