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탄소중립’ ‘에너지 안보’ 훈풍 탄 한화솔루션, 3분기 사상 최대 실적 달성
3분기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3,484억원 기록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한화솔루션(대표 이구영, 김동관, 김은수, 남이현)이 태양광 모듈 판매 호조로 올해 3분기에 2020년 1월 통합법인 출범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화솔루션은 올해 3분기(연결 기준)에 매출 3조3,657억원, 영업이익 3,484억원을 각각 기록하며, 2020년 1월 통합법인 출범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은 올해 3분기(연결 기준)에 매출 3조3,657억원, 영업이익 3,48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30.4%, 영업이익은 95.3%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영업이익은 지난 2분기(2,777억원)에 이어 2분기 연속 최대치를 경신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신재생에너지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61% 증가한 1조3,316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972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신재생에너지 부문은 글로벌 공급난 속 원재료비 상승과 물류비 부담으로 지난 1분기까지 6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지난 2분기 소폭 흑자 전환에 성공한데 이어 3분기에는 사상 최대 이익 기록을 경신했다.

한화솔루션이 우수한 성적표를 받을 수 있었던데는 신재생에너지 부문의 역할이 컸다. 전세계적인 탄소중립 활동과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한화솔루션의 주력 시장인 미국·유럽 등에서 공급 부족 현상이 생길 정도로 태양광 모듈 판매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다.

한화솔루션은 태양광 모듈 평균 판매가(ASP)가 상대적으로 높은 미국 주거용과 상업용 태양광 시장에서 지난 2분기까지 각각 16분기와 11분기 연속 점유율 1위 자리를 차지했으며, 올해 3분기에도 1위 수성이 유력한 상황이다.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1% 늘어난 1조4,696억원, 영업이익은 55% 감소한 1,19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고유가 환경 지속으로 PVC(폴리염화비닐), PO(폴리올레핀) 등 기초 소재 제품의 판매 가격은 상승했지만, 핵심 원료인 납사 가격 상승 지속에 따라 스프레드(마진)가 줄어든 탓이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8% 늘어난 3,127억원, 영업이익은 198억원을 기록했다. 태양광 모듈용 소재(EVA 시트) 판매가 늘고, 자동차 부품 소재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갤러리아 부문은 전년 대비 매출이 5% 늘어난 1,265억원, 영업이익이 13.2% 증가해 77억원을 달성했다.

한화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 신용인 부사장은 “전세계적인 탄소중립 활동 강화와 에너지 안보 중요성 증대에 따라 당분간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수요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물류비 감소 등 외부 환경도 호전되고 있어 4분기에도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