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주시, 내년 신재생설비 확충에 32억원 투입한다
2023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국내 최초로 시민들과 함께 지역에너지계획을 수립한 전주시가 에너지 자립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설비 확충에 나선다.

전주시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등 내년도 신재생에너지 관련 예산 32억2,000만원을 투입한다. [사진=utoimage]

전주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등 내년도 신재생에너지 관련 예산 32억2,0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지난 27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시는 내년도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등 총 19억원을 투입해 삼천동과 효자동 지역의 260개소에 780k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확충하게 된다. 이 사업은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동시에 설치하거나 특정지역의 주택·공공·상업건물 등에 1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설치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한, 시는 주택지원사업(300개소)과 공공시설 태양광발전시설(2개소) 설치에 4억8000만 원을 투입해 872k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설비를 갖추기로 했다. 이들 3개 사업의 내년도 예산은 12억원이었던 올해 예산과 비교해 8억8,000만원 증가했다.

전주시는 매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국비 공모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오는 2024년도에는 획기적인 신재생에너지 보급량 증대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개소 수를 2배 이상 늘려 35억원 이상의 예산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전주시는 또 공공시설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사업의 경우에도 현재 2개소(100kW) 규모에서 매년 최소 5개소(250kW)로 늘리고, 태양광발전시설 설치가 가능한 모든 공공시설에 순차적으로 설치토록 해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선도하기로 했다.

동시에 공모사업뿐만 자체 재원을 활용해 베란다형 태양광 보급사업(1억5,000만원)과 완산체련공원주차장 태양광발전시설(7억5,000만원, 200kW) 설치도 추진한다.

이외에도 시는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과 함께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발전 ESG사업 추진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체계적인 ESG사업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과 소통하고, 주민출자를 통한 이익공유 등 다양한 추진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전주시 김종택 복지환경국장은 “화석연료 사용에 따른 기후위기 시대에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에너지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지속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