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울시내 전기차 충전기 설치대수, 3만5,000기 돌파… 전기차 10% 시대 실현 앞장
시민 수요 중심 충전망 구축하며, 2020년 말 대비 4배 이상 증가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서울시가 2026년까지 22만기의 다양한 방식의 충전기를 보급해 전기차 10% 시대를 실현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서울시내 충전기 설치 대수가 3만5,000기를 돌파해 2020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국립국악원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사진=서울시]

현재 서울시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는 총 3만5,216기로, 2020년 말 8,387기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서울시에 등록된 전기차는 2022년 9월 기준 5만3,798대로, 전기차 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는 1.53대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환승주차장, 주유소 등 생활교통거점에 급속 충전기 2,171기, 직장 등 공중이용시설에 완속 충전기 1만4,848기, 아파트단독주택 등과 같은 주거지에 콘센트형 충전기 1만8,197기를 보급했다고 밝혔다.

신반포자이아파트에 설치된 콘센트형 충전기 [사진=서울시]

특히, 서울시는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신청을 통해서 설치부지 발굴 공모를 시행하고 있다. 시민들이 직접 설치를 원하는 장소를 제안해 수요자 중심의 지원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이용자 편의를 더욱 개선하는 등 전기차 충전기를 대폭 확대하고자 한다.

시민신청은 올해 2월 14일부터 실시해 상반기에는 1,212개소 1만3,774기, 하반기 663개소 3,266기(10월 27일 현재 기준) 신청해 총 1만7,040기의 충전기 설치 신청이 접수됐다.

세종대로에 설치된 가로등형 충전기 [사진=서울시]

아울러 시는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차량 통행량이 많은 대로변 등에 가로등형 충전기 30기를 설치하고, 접근성이 좋은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9개소에도 급속 충전기 20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가로등, 방범용 카메라(CCTV) 등의 기능이 결합된 급속충전기인 가로등형 충전기는 위례성대로, 테헤란로 등 대로변 및 재건축 예정이거나 지하주차장이 없어 충전기 설치가 곤란한 거주지 주변을 중심으로 확대 설치한다.

또한,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는 200kW 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민간 차량뿐만 아니라 택시, 화물차도 편리하고 신속하게 충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울시 유연식 기후환경본부장은 “2026년 전기차 10% 시대 실현을 위해 선제적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구축함과 동시에 가로등형 충전기 등 다양한 충전기를 확대 설치해 접근성 높은 충전소 구축, 충전 사각지대 해소 등 충전환경 질적 개선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 수요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 기반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