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신성이엔지, 3Q 매출 4,697억 기록… 국내 태양광기업들 연이은 호조
전년 동기 대비 매출 65% 증가, 영업이익·당기순익 흑자전환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신성이엔지가 전 사업부문에서 호실적을 기록하며, 고속성장을 이어간다. 신성이엔지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 4,697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신성이엔지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 4,697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09억원, 10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사진=신성이엔지]

신성이엔지의 이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09억원, 10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3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 1,5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78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사업별로는 클린환경(CE) 사업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707억원, 1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 252% 증가했다. CE사업은 공기정화설비 관련 사업이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및 이차전지가 제조되는 고청정 공간인 클린룸·드라이룸을 생산, 판매한다.

클린룸·드라이룸을 적용하는 사업영역이 다변화됨에 따라 수주가 확대됐다. 올 3분기까지 신성이엔지가 신규 수주한 금액은 4,307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주 잔고는 3분기 말 기준 3,123억원으로 내년까지 탄탄한 매출 성장세가 예상된다.

재생에너지(RE) 사업부문의 매출은 9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54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RE사업부문은 태양광 모듈을 제조, 판매한다. 안정적인 발전을 할 수 있도록 발전소 설계·조달·시공(EPC)도 맡는다.

올해 태양광 밸류체인간 가격 스프레드가 균형을 이루고 미국향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물량을 확보함에 따라 안정적인 가동률을 유지하고 있다. 제품 경쟁력과 태양광발전 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RE100 수요 기업, 기관과 체결한 누적 계약 건수도 1,000건을 넘어섰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전 사업부문에서 수주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매출이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RE100 공급·수요기업의 경제성 분석이 가능한 ‘ECO플랫폼’을 개발하고, 클린룸·드라이룸 생산능력을 확대하는 등 변화하는 시장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77년에 설립된 신성이엔지는 국내 최초로 클린룸 국산화에 성공하며, 제조업을 중심으로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조 장비 시설인 증평사업장을 설립했으며, 반도체 분야에 적용되는 외조기(OAC)와 드라이룸을 집중 생산할 예정이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