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두루마리 벽지처럼 연속 생산 가능한 태양전지 나온다… 벤처기업 ‘메타솔’, 개발 성공
일반적인 고가의 실리콘 대신 값싼 친환경 PET 플라스틱 기판 사용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벤처기업 메타솔(대표 박범석)은 한양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KIST), 태양광 모듈 신뢰성 시험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등 관련 연구 기관들과 협력해 유기 태양전지용 투명전극 소재와 공정 개발을 통해 두루마리 벽지처럼 롤러블(Rollable, 둘둘 말 수 있는)해 연속 생산이 가능한 새로운 태양전지 제조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메타솔의 광소결 장비 ‘myIPL’과 광소결 잉크 ‘myCINK’를 이용한 모식도 [사진=메타솔]

태양전지는 일반적으로 실리콘 기판을 사용한다. 그러나 실리콘 기판을 만들기 위해서는 복잡한 공정을 거쳐야 하므로 태양전지 원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실리콘 기판은 특성상 만들 수 있는 크기에 한계가 있어서 대형 태양전지판을 만들기 위해서는 작은 기판들을 조각조각 붙여야 한다. 이에 해상, 유휴농지, 비탈지, 주택·건물 옥상 등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처럼 직사각형 판지 모양으로 만들어질 수밖에 없다.

이에 반해 플라스틱을 기판으로 이용하는 태양전지는 실리콘 기판에 비해 가격이 매우 저렴하다. 또한, 딱딱한 실리콘 기판과는 달리 대면적 연속 생산이 가능해 두루마리 벽지같이 둘둘 말아가며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

대면적은 물론이고, 휘어지거나 구부릴 수 있으므로 곡면 건물의 외부 벽면이나 빌딩·아파트 유리창에 쉽게 부착해서 전기를 얻을 수 있고, 아웃도어 레저용품 등 다양한 제품에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이러한 다양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태양전지의 전기 회로를 만들고 대면적으로 연속 생산을 할 수 있는 공정기술이 실리콘 기판보다 기술적 난도가 높아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메타솔은 실리콘 기판이 아닌, 친환경의 값싼 PET 플라스틱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해 다양한 제품에 저렴하게 적용 가능한 태양전지 개발에 나섰다.

은나노 와이어, 그래핀 등 국산 재료 개발로 ITO 대체

메타솔 주관으로 추진된 이번 기술은 지난 4년간 산업통상자원부 지원 국책 과제인 ‘부품소재개발과제’의 하나로 개발됐다. 연구에는 총 37억원(정부 지원금 약 27억원 포함)이 투입됐다.

메타솔의 이번 성과가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가 비싸고 수입(특히 일본)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ITO(인듐 주석 산화물)을 은나노 와이어, 그래핀 등 국산 재료를 개발해 대체했다는데 있다.

메타솔은 나노금속 물질을 잉크로 만들어 인쇄한 뒤, 이를 제논램프의 강력한 빛으로 소결하는 광소결(Intense Pulsed Light, IPL) 장비를 국내 순수기술로 독자 개발해 태양전지 제조공정에 적용한 바 있다.

지난 2019년 7월 아베 정권이 내린 반도체 핵심 3대 소재의 한국 수출금지 조치에서 깨달을 수 있듯, 국가 간에는 언제든 기술·자원이 무기화될 수 있다. 이에 그간 핵심 소재를 일본에 의존하고 있었던 핵심 부품 소재의 국산 대체제를 가지게 됐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성과로 평가된다.

세계 최고 수준의 투명 전극 개발

최종 공인인증기관에 태양전지의 성능과 신뢰성을 시험한 결과, 전지 성능을 좌우하는 투명 전극의 저항값은 일반 ITO 투명 전극의 경우 50~100Ω(면저항)이었으나 메타솔이 개발한 제품은 15Ω 이하로 조사됐다.

기존 소재 대비 5배 이상 면저항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광투과율은 89.6%이었다. 굴곡 반경 3㎜에 1만회를 접었다 폈다 하는 신뢰성 평가에서도 저항 변화가 10% 이내를 보여 세계 최고 수준의 투명 전극을 개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 개발 프로젝트의 총괄 책임자인 메타솔 진희성 연구소장은 “지난 4년여간 국책사업으로 개발된 이 기술이 최종적으로 ‘성공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관련 연구원들과 함께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 기술이 대한민국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더 높였고, 메타솔의 성장 동력이 된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설립된 메타솔은 IPL 광소결을 이용해 인쇄 전자기술을 상용화한 신생 벤처기업이다. 전도성 나노 금속입자나 그래핀을 이용한 잉크 등의 소재제조 기술은 물론, 광소결용 장비 및 관련 공정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어 고객의 다양한 제품에 맞춰 원스톱 토털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