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GS칼텍스, 종합 에너지 기업 도약 나선다
11월 11일 창사 이래 최대 투자 규모 올레핀 생산 시설 준공식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GS칼텍스(대표 허세홍)가 창사 이래 최대 투자 금액인 2조7,000억원을 투자한 올레핀 생산 시설(Mixed Feed Cracker)을 통해 종합 에너지 기업(Total Energy Company) 도약에 나선다.

GS칼텍스는 도약의 첫 신호탄으로 전남 여수2공장 인근에 있는 MFC시설 준공식을 개최하고 종합 에너지 기업 도약을 선포했다.

GS칼텍스가 창사 이래 최대 투자 금액인 2조7000억원을 투자한 올레핀 생산 시설(Mixed Feed Cracker)을 통해 종합 에너지 기업(Total Energy Company) 도약에 나선다.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는 MFC시설을 통한 석유화학 분야 확장으로 비정유 부문 비중이 늘어나는 사업 구조 전환을 가속화해 유가 등 외부 환경 변화에 따른 손익 변동성을 큰 폭으로 줄일 수 있게 됐다. 아울러 MFC시설은 에너지 전환(Energy Transition) 및 ESG 경영 추진을 위한 재원을 마련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예정이다.

GS칼텍스는 MFC시설 준공을 통해 연간 에틸렌(Ethylene) 75만t, 폴리에틸렌(Polyethylene) 50만t, 프로필렌(Propylene) 41만t, 혼합C4유분(Mixed C4) 24만t, 열분해가솔린(Pygas) 41만t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GS칼텍스는 MFC시설과 기존 생산 설비와의 연계 운영을 통한 시너지 창출로 다른 석유화학 업체 대비 경쟁력 우위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신규 석유화학 제품군으로 사업 영역 확장을 통해 비정유 및 정유 사업 간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FC시설은 기존 석유화학 시설 대비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MFC시설은 나프타를 원료로 투입하는 석유화학사의 나프타분해시설(NCC)과는 달리 나프타는 물론 정유 공정에서 생산되는 LPG, 석유정제가스 등 다양한 유분을 원료로 투입할 수 있다. 기존 고도화 시설에서 발생하는 석유정제가스를 원료로 사용할 수 있어, 같은 생산 능력을 가진 석유화학 시설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약 10% 줄일 수 있다.

또 나프타 및 석유정제가스를 원료로 활용해 수소를 부가적으로 생산할 수 있어, 기존 석유정제 공정의 수소 생산을 대체해 LNG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연간 총 7만6000t의 탄소 배출 저감이 가능하게 되며, 이는 30년생 소나무 1150만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같다.

GS칼텍스 허세홍 사장은 “MFC시설 준공은 비정유 사업 비중이 확대되는 사업 다각화와 성장성을 동시에 이루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변동성이 높은 시장에서 다양한 제품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다양한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최고 수준의 석유화학 경쟁력을 갖춰 나가게 될 것”이라며, “GS칼텍스는 정유 사업에 더해 석유화학 사업, 친환경 에너지, 자원 재활용까지 포괄하는 종합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