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설치비의 50%, 환경부의 ‘탄소중립 설비 지원사업’ 첫 수혜기업 탄생
해줌, 휴비스에 432kW 규모 자가소비형 태양광 설치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해줌(대표 권오현)이 환경부에서 지원하는 탄소중립 설비 지원사업을 통해 화학섬유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대표 신유동)에 총 432kW 규모 자가소비형 태양광 발전설비를 완공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환경부 지원사업을 통해 휴비스에 설치된 자가소비형 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해줌]

휴비스는 폴리에스터 섬유, 슈퍼섬유, 친환경 섬유, 산업자재용 소재 등 연간 76만t의 섬유 소재를 생산하는 중견기업으로, 제조업 특성상 에너지 사용량이 많아 이를 절감하기 위한 노력을 상시 진행하고 있는 기업이다.

휴비스는 이번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통해 연간 약 568MWh의 재생에너지 전력을 생산하고, 약 8천만원의 전기료 절감, 약 261t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2050 탄소중립 마스터플랜을 가동한 휴비스는 이번 설치로 탄소중립 실천과 ESG 경영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통해 전력피크 구간이 낮아지면 기본요금까지 추가로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 특히. 22년 4사분기에는 전기요금이 kWh당 약 16원 오르고, 장기적으로도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더욱 높아져 온실가스 감축과 전기요금 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온실가스 감축이 필요한 기업들은 자가소비형 태양광 설치를 통해 직접 전력을 생산해 사용하는 방법을 채택한다. 이런 방법은 정부에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설치비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탄소중립 설비 지원사업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업체가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경우 설치비를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휴비스는 이 지원사업에 최초로 선정돼 총 설치비의 50%를 지원받았다. 2021년에는 설치비용의 50%까지 지원했지만, 올해는 중견기업의 경우 50%, 중소기업은 70%까지 지원범위가 확대됐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