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건물태양광협회, 2023년 제4차 정기총회 개최… 첫 대면으로 회원사 모여
‘한국건물태양광협회 실천과제 선포식’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 제시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건물태양광협회(이사장 김병철, 윤세왕)가 지난 3월 14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2023년도 제4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됐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대면 진행됐다.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으로 개최된 한국건물태양광협회 2023년도 제4차 정기총회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산업부 재생에너지산업과 김철영 서기관, 한국에너지공단 태양광사업실 유영선 실장, 서정덕 차장을 비롯해 회원사 대표 및 임직원 70여명이 자리했으며, 산업부 장관 및 에너지공단 이사장 표창이 이뤄졌다.

산업부 장관 표창은 협회 내 △홍성철(알루이엔씨) △이승준(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안경회(옥토끼이미징) 이사가 수상했으며,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표창은 △에스지에너지 이진섭 대표 △중앙강재 천지현 부사장 △동이에코스 설상법 대표가 수상했다.

한국건물태양광협회 김병철 이사장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이날 한국건물태양광협회 김병철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지난해 정부에서 발표한 BIPV 산업생태계 활성화 방안은 건물에서부터 에너지를 줄이는 패시브적 노력과 놀고 있는 건물의 수평 및 수직면을 활용해 에너지 생산을 자립하는 액티브적 노력으로 제로에너지건축물을 만들고, 분산전원으로 소비자 중심의 자율적이고 합리적인 탈 탄소 정책전략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며, “올해부터 더욱 강화되는 재생에너지사용 의무화는 공공시장 뿐 아니라 민간의 30세대 이상주택건축 의무화로 대규모 아파트설계와 LH공사 설계 등으로 활로가 열리고 있는 것은 회원사에는 큰 단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빌딩 숲과 산업단지의 유휴지가 우리의 시장”이라며, “아름다운 디자인으로 태양을 입혀 탈탄소의 대전환을 앞당겨 현존하는 일류가 훼손한 환경을 되돌리는 선구자가 되도록 하자”고 전했다.

산업부 재생에너지산업과 김철영 서기관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이어 산업부 재생에너지산업과 김철영 서기관은 축사에서 “NDC나 RE100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재생에너지는 국내외에서 큰 이슈다. 특히 국내에서는 태양광을 중심으로 많이 확대가 됐다”라며, “용량 위주의 확대에서 이제 전환점에 와 있는 시기로 유휴부지나 건물 태양광 등을 활용할 필요가 있는데, 제도 정비 등 개선이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BIPV 산업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는 거대한 내수시장과 함께 성장하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방향은 이러한 쪽이 될 것”이라며, “향후 시장 성장과 함께 해외자본 유입 등이 있을 텐데, 글로벌 시장과 경쟁할 수 있는 기초 체력을 좀 많이 갖춰야 된다고 생각하고 당연히 그것을 잘 서포트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국건물태양광협회 회원이사 임명장을 받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협회는 기후위기에 대응한 지속가능한 발전과 경제 활성화, 사회적 책임 수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한국건물태양광협회 실천과제 선포식’을 통해 향후 사업 추진 방향을 제시했으며, 올해 △BIPV 조달우수 등록 가이드라인 개발 △BIPV 인력양성사업 △BIPV 설계, 시공, 감리 지침개발 △국내 주요설계사무소 MOU 체결 및 BIPV 현상설계 우수 공모전을 중심으로 주요 사업 계획을 추진할 예정이다.

더불어 △건물태양광(BIPV, BAPV 제품 및 시공기술) 순회전시회 △기후산업국제박람회(5월) 공동관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6월) 공동관 등을 통해 협회 회원사의 건물태양광 관련 신기술과 제품 홍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