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인천시, 올해 축구장 약 13개 크기 도시숲 조성
연말까지 4개소에 90억원 투입해 13만7,000여 주 식재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올해 연말까지 열섬현상과 폭염 그리고 생활권 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기후대응 도시숲’ 4개소를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인천시는 올해 만월산 터널 주변 등 4개소에 90억원을 투입해, 축구장 12.6개 크기(9㏊)의 기후대응 도시숲을 조성한다. [사진=인천시]

기후대응 도시숲은 식물의 생리적 기능과 잎의 모양 및 숲의 구조적 특성을 이용해 미세먼지 발생원이 생활권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고, 미세먼지의 흡착·흡수를 통해 농도를 저감시켜 양질의 신선한 공기를 공급하는 숲이다.

최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한 ‘도시숲 기능성 조사’에 따르면, 도시 숲 8개소의 피톤치드 8종, 음이온, 환경소음도, 온·습도를 측정한 결과 도시숲의 피톤치드 평균 농도는 259pptv로 3.1배 높게 검출됐다. 온·습도의 경우 타 지역에 비해 온도는 평균 2.9℃ 낮고, 습도는 12.3% 높아 도심의 열 환경개선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올해 만월산 터널 주변 등 4개소에 90억원을 투입해, 축구장 12.6개 크기(9㏊)의 기후대응 도시숲을 조성한다. 오는 4월 공사를 시작해 13만,7000여 주를 심을 예정이다. 공사는 연말에 마무리 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남동산단, 강화산단 주변 및 제2경인 고속도로, 수도권 제1순환 고속도로 주변 21개소에 23억4,000만원을 들여 축구장 약 46개 크기(총 33.05㏊)의 도시숲을 조성했다.

인천시 허홍기 녹지정책과장은 “생활권 내 열섬 및 폭염을 완화할 수 있는 다양한 도시숲 조성을 통해 시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