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LG엔솔, 북미 배터리 시장 공략 박차… 美 애리조나에 7조원 투자
북미지역 글로벌 배터리 독자 공장 중 최대 규모 생산시설 세워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배터리 시장에서 7.2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통해 압도적 우위 선점에 박차를 가한다.

이와 관련해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릭(Queen Creek)에 7조2,000억원을 투자해 신규 원통형 및 ESS LFP 배터리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총 생산능력은 43GWh로 북미 지역에 위치한 글로벌 배터리 독자 생산공장 중 사상 최대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 북미 생산 네트워크 지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먼저 지난 3월 24일, 이사회를 통해 지난해 6월 재검토를 결정했던 애리조나 원통형 배터리 독자 생산공장 건설을 재개하고, 투자금액 및 생산규모를 각각 4조2,000억원, 27GWh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같은 부지 내에 3조원을 별도 투자해 총 16GWh 규모의 ESS LFP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ESS 전용 배터리 생산공장을 짓는 것은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3월 애리조나주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11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생산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글로벌 경제 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 및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한다고 공시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Inflation Reduction Act) 시행에 따라 북미 지역 내에서 고품질·고성능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에 대한 고객들의 요청이 크게 증가했다”며, “이에 따라 기존 계획했던 투자를 대폭 확대해 고객 및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원통형 공장 4.2조원 투자… 높은 성장세 보이는 북미 시장 정조준

LG에너지솔루션 신규 원통형 배터리 전용 생산공장은 올해 착공을 시작해 2025년 완공 및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력 모델인 2170 원통형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며 미국 주요 전기차 고객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국내 배터리 업체 중 북미 지역 내 원통형 배터리 전용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LG에너지솔루션이 처음이다. 해당 공장은 연 평균 27GWh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며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 35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되는 원통형 시장을 선도해 글로벌 최고의 배터리 기업으로서 위상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실제 글로벌 원통형 배터리 시장은 지난해 36.8조원 규모에서 2026년 70.2조원까지 2배 가까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전기차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북미에서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하는 기업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이번 대규모 투자를 통해 고객들에게 높은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ESS용 LFP 파우치 셀 [사진=LG에너지솔루션]

3조원 규모 세계 최초 ESS 전용공장 구축해 북미 시장 확실한 1위 확보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으로 ESS 전용 배터리 생산공장도 건설한다. 총 3조원을 투자해 총 16GWh 규모로 건설되는 이 공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독자 개발한 파우치형 LFP 배터리가 생산된다. 올해 착공을 시작, 2026년 양산이 목표다.

글로벌 ESS 시장 역시 각국의 신재생 에너지 관련한 정책적 지원이 확대됨에 따라 급격한 성장세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북미 시장은 IRA 등에 따라 전 세계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북미 ESS 시장은 2021년 14.1GWh에서 2030년 159.2GWh까지 10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할 ESS 전용 LFP 배터리 및 시스템은 에너지 밀도, SOC(State Of Charge) 정밀도 등의 면에서 경쟁사 대비 강점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현지 생산으로 물류, 관세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가격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ESS 배터리 공급에만 집중하는 경쟁사와는 달리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ESS SI 법인 ‘LG에너지솔루션 버테크(LG Energy Solution Vertech)’를 통해 ESS 공급부터, 사업기획, 설계, 설치, 유지, 보수 등 ESS 전반을 아우르는 서비스 역량도 갖추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런 역량을 바탕으로 고객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데이터 기반 서비스 등 고수익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 확대해 북미 시장에서 확실한 1위 지위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애리조나에 3조원을 별도 투자해 총 16GWh 규모의 ESS LFP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ESS 전용 배터리 생산공장을 짓는 것은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이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차별화된 생산 역량 및 제품 포트폴리오로 북미 시장 압도적 우위 선점

지난해 LG에너지솔루션은 △지역 △고객 △제품 △스마트팩토리 등 부문에서 경쟁력을 강화해 북미 시장을 집중 공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투자로 향후 고성장이 예상되는 북미 시장 내 주도권 경쟁에서 보다 압도적 우위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이번 신규공장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지역에서 총 7개의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된다. 현재 미시간 독자 공장 및 오하이오 GM 합작 1공장을 운영 중에 있으며 테네시 GM 2공장 및 미시간 GM 3공장, 오하이오 혼다 및 캐나다 온타리오 스텔란티스 합작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 중에 있다.

제품 포트폴리오도 더욱 다각화한다. 현재 전기차(EV) 파우치·원통형 배터리는 물론 ESS용 LFP 배터리까지 제품영역을 넓혀 북미 지역 배터리 업체 중에서 가장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된다. 이를 통해 북미 지역에서 더욱 많은 고객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신규 공장에도 원격 지원, 제조 지능화 및 물류 자동화 등 최신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전격 도입한다. 이를 통해 고객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하고, 양산 노하우·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더해 북미 배터리 사업의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은 “이번 애리조나 독자공장 건설이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전기차 및 ESS 시장을 확실하게 선점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차별화된 글로벌 생산 역량과 독보적인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