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산업동향
SK에코플랜트 자회사 테스, 남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본격 진출
포르투갈 최대 에너지 기업 갈프와 맞손… 폐배터리 재활용 시설 설립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SK에코플랜트의 자회사 싱가포르 테스가 포르투갈 최대 에너지기업과 전방위 협력을 통해 남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전기차 폐배터리 및 전기·전자폐기물(E-waste) 리사이클링 전문 자회사 테스(TES-AMM)가 포르투갈 최대 종합에너지기업 갈프에네르지아(Galp Energia, 이하 갈프)와 포르투갈 리스본 소재 갈프 본사에서 ‘지속가능 배터리 솔루션(SBS, Sustainable Battery Solutions)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테스 토마스 홀버그(Thomas Holberg) 글로벌부사장, 갈프 조르지오스 파파드미트리우 부사장이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지속가능 배터리 솔루션 구축’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갈프는 석유·가스 중심의 포르투갈 최대 종합에너지기업으로 2022년 기준 매출은 약 269억달러(약 35조6,400억원)에 달한다. 최근에는 탄소집약적 사업 중심 포트폴리오의 다각화를 위해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기차 충전소, 전기차 배터리 등 환경·에너지 분야로 사업 영역을 적극 확장하고 있다.

지난 2021년에는 스웨덴 전기차 배터리 기업 노스볼트(Northvolt)와 합작투자회사를 설립하고, 포르투갈에 유럽 최대 전기차 배터리용 리튬 정제 시설 구축을 위해 총 7억유로(약 1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 중이다.

갈프가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 파트너로 테스를 택한데는 테스가 보유한 폐배터리 재활용 전 과정에 걸친 기술력과 노하우, 유럽지역 15곳을 포함해 전세계 23개국 46곳에 걸쳐 구축한 방대한 규모의 글로벌 거점 등이 큰 역할을 했다. 환경·에너지 중심으로 사업 전환을 완료하고 글로벌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는 모회사 SK에코플랜트와의 사업 시너지 기대감도 한몫 했다는 평가다.

테스, 갈프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베리아 반도 내 폐배터리 재활용 전처리 및 후처리 시설을 구축하는 데 적극 협력한다. 파트너십을 통해 폐배터리 재활용 밸류체인을 확대하고 이베리아 반도를 포함한 남유럽 지역에 거점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유럽 지역 전역에 걸쳐 허브 앤 스포크(Hub&Spoke, 자전거 바퀴의 중심축 허브와 바퀴살 스포크가 펼쳐진 것처럼, 각 지점 물량들을 중심에 집중시키고 다시 지점으로 분류하는 시스템) 전략 효율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포르투갈 양국의 경제·산업 협력 강화도 기대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지난 4월 안토니우 코스타(Antonio Costa) 포르투갈 총리 방한 시 설립된 한-포르투갈 경제협력위원회의 한국 측 초대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앞서 지난 3월에는 부산엑스포 유치 대통령 특사 사절단 자격으로 포르투갈에 방문해 필리페 시우바(Filipe Silva) 갈프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배터리·수소·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이를 발판으로 양국 정부는 물론 산업계 전반에 걸쳐 기업 간 교류 확대 및 협력도 전망된다.

포르투갈은 유럽 내 대표적인 재생에너지 강국으로 꼽힌다. 미국에너지정보청(EIA) 자료에 따르면 포르투갈은 2021년 기준 재생에너지 전력 비중이 약 65%에 달해 유럽연합(EU) 국가 중 최고 수준이며, 2030년까지 약 80% 수준으로 비중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재생에너지 발전량 중 풍력 발전량 비율이 27%를 차지할 만큼 풍력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배터리의 원재료인 리튬의 매장량도 유럽연합에서 가장 많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교두보 삼아 테스를 통한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뿐만 아니라 태양광 연계 전기차 충전소, 에너지저장시스템(ESS), 해상풍력기반 그린수소 등 에너지 분야 전반에서 협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SK에코플랜트는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기술 내재화 노력과 더불어 글로벌 시장에서의 지배력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4월 새롭게 확보한 중국 장쑤성 폐배터리 거점 등 자회사 테스를 통해 전 세계 23개국에 46개 폐배터리 및 전기·전자폐기물(E-Waste) 거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한 미국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혁신기업 어센드엘리먼츠(Ascend Elements)도 미국 내 거점 4개를 보유하고 있다. 유럽 배터리 동맹에 참여 중인 중국 CNGR, 국내 배터리 소재 선도기업 에코프로와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협력도 추진 중이다.

토마스 홀버그(Thomas Holberg) 테스 지속가능배터리유닛 글로벌부사장은 “갈프와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갈프는 지속가능산업으로의 전환을 이끌어가는 리더로서 진정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행보에 테스가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