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산업동향
컬리어스, K-배터리 북미시장 진출 가속화… 벤더사 동반 진출 확대 전망
미국 내 한국기업 배터리 시장점유율 69%까지 증가할 것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글로벌 기업 컬리어스(Colliers)는 한국 전기차 제조 및 부품 회사들의 북미 공장 진출 현황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그룹뿐만 아니라 LG에너지솔루션, SK온, 삼성SDI 등 전기차 배터리 3사의 미국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이 발표되면서 미국 공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한국 기업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K-배터리 3사의 미국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이 발표되면서 미국 공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한국 기업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gettyimage)

컬리어스 관계자는 “주요 대기업과 협력을 필요로 하는 1차, 2차 벤더들의 미국 진출도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되고 있다”며, “이는 북미에서 최종 조립된 전기차가 아닌 경우 일정 비율 이상의 광물과 부품이 북미 등의 지역에서 생산된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으면 전기차 세액공제(보조금) 대상에서 배제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컬리어스는 늘어나는 전기차 공급 물량과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현지 대응 차원에서 미국 진출을 준비 중인 국내 기업을 위한 관련 시장 정보들을 조사했다.

국내 배터리 3사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 이후 중국 업체에 앞서 시장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북미에서 생산 거점 확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에 납품하는 파나소닉이 북미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향후 국내 배터리 3사의 공장 설립이 완료되면 미국 내 한국 기업들의 배터리 시장점유율은 69%까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컬리어스 관계자는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은 미국 공장 확대와 안정적인 재료 공급을 위해 협력사들에게 동반 진출을 제안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배터리 제조용 양극재 공장건설을 계획하고 있는 협력업체들의 미국 진출이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2022년 5월 조지아주 서배너(Savannah) 인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건설하기로 발표했다. 이 공장은 연간 3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거래하는 부품 업체들도 조지아주에 공장을 설립하거나 증설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그룹 투자 이후 관련 협력사 등의 투자액이 10억달러(한화 1조2,700억원)로 추산된다. 이번 조지아 공장 발표로 인해 아진산업과 서연이화를 시작으로 추가적인 현대차그룹 협력사들의 동반 진출이 예상된다.

컬리어스 코리아의 오피스 및 물류 서비스팀 조재현 상무는 “현대차그룹의 조지아 공장 진출 확대에 따라 현대차그룹 협력사들의 진출도 더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컬리어스코리아의 글로벌 임차대행 서비스팀은 주요 한국 대기업 관련 협력사의 해외 공장 설립 및 매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