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현대모비스, 충주에 배터리시스템 신공장 건설 첫 삽
동충주산단 내 5천억 투자… 중부권 신규거점 구축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현대모비스가 충북 충주에 배터리시스템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

현대모비스 충주 배터리시스템 신공장 기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첫 삽을 뜨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주시]

현대모비스는 전기차용 배터리팩 중부권 신규거점 구축을 위한 신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이종배 국회의원, 이종갑 충청북도의회부의장, 조길형 충주시장, 박해수 충주시의회의장 등 지역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기업에서는 현대모비스 오흥섭 전동화BU장 등 기업관계자를 비롯한 10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모비스는 총 5,000억원을 투자해 중부권 배터리시스템 신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며, 400여명의 신규 고용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김영환 충청북도지사는 “현대모비스는 전기차 핵심부품의 대량생산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양산 경쟁에서도 주도권을 확보하고 있다”며, “앞으로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에서 모빌리티 플랫폼 프로바이더로 거듭나겠다는 비전 실현을 향한 현대모비스 임직원분들의 도전과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충주는 관광레저 타운과 국가정원 발전으로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충북도는 임직원분들이 정주의식을 갖도록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충주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