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프로비엠-SK온-포드, 캐나다 퀘백에 연산 4.5만톤 양극재 공장 설립 나서
안정적 공급망과 가격 경쟁력 확보로 북미시장 공략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에코프로비엠이 캐나다 퀘벡에 연산 4.5만톤 규모의 양극재 공장 건설에 나선다.

글로벌 첨단 양극재 생산기업인 에코프로비엠(대표 주재환, 최문호)이 배터리 제조 기업 SK온, 글로벌 완성차 기업 포드와 캐나다 퀘벡주에 양극소재 공장을 건설한다고 18일 밝혔다.

에코프로비엠-SK온-포드 합작공장 건설 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첫 삽을 뜨면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코프로비엠]

에코프로비엠, SK온, 포드 등 3사 경영진은 17일 오전(현지시간) 캐나다 현지에서 열린 캐나다 및 퀘벡 주 정부 주관 발표 행사에서 투자금액, 지역, 공장 생산능력 등 투자 계획 및 일정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에코프로비엠 주재환 대표를 비롯해 SK온 성민석 CCO(Chief Commercial Officer), 포드 리사 드레이크(Lisa Drake) 전기차산업화 부사장, 캐나다 혁신과학경제개발부프랑수아-필립 샴페인(François-Philippe Champagne) 장관, 캐나다 퀘벡주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총리, 임웅순 주캐나다 한국대사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3사는 캐나다 퀘벡주(Quebec) 베캉쿠아시(Bécancour) 산업단지 내 28만m2(약 8만4,000평) 부지에 총 12억캐나다달러(약 1조2,000억원)를 투자해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에코프로비엠이 2월 설립한 현지법인 ‘에코프로 캠 캐나다(EcoPro CAM Canada)’가 공장을 운영하고 SK온과 포드는 지분을 투자하는 형태다. 이차전지용 양극재를 연간 4만5,000톤을 생산할 수 있는 이 공장이 2026년 상반기까지 완공되면 퀘벡 지역에는 최소 345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된다.

캐나다 퀘백주 베캉쿠아에 구축될 3사 합작공장 조감도 [사진=에코프로비엠]

3사는 캐나다 연방 정부 및 퀘벡주 정부의 투자 지원, 공장의 입지 조건 등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 여러 후보군 중 최종적으로 베캉쿠아를 선정했다. 3사는 캐나다 연방 정부 및 퀘벡주 정부로부터 6억4,400만캐나다달러(약 6,400억원)의 지원을 약속받았다.

베캉쿠아는 몬트리올의 북동쪽에 위치한 작은 도시로 세인트로렌스강과 통하는 항구를 보유하고 있어, 물류 시설과 산업 인프라가 뛰어난 곳이다. 특히 퀘벡 지역은 니켈, 코발트 등 이차전지 핵심 광물이 풍부한 지역이라 합작법인은 이들 광물 확보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캉쿠아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북미 지역에 소재(양극재)-부품(배터리)-완제품(전기차)으로 이어지는 밸류체인이 구축돼 안정적인 공급망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로써 3사의 파트너십은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에코프로비엠은 고출력의 첨단 하이니켈 양극재를 SK온에 공급하고 있다. SK온은 뛰어난 안전 기술과 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NCM9 배터리를 개발했으며, 포드의 이를 F-150 라이트닝 전기 트럭에 적용하고 있다.

에코프로비엠 주재환 대표가 캐나다 현지 투자 발표 행사에서 기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캐나다 혁신과학경제개발부 프랑수아 필립 샴페인 장관, 에코프로비엠 주재환 대표, 프랑수아 르고 퀘백주 총리, 피에르 피츠기본 퀘벡주 의원. 뒷줄 왼쪽부터 포드 리사 드레이크 전기차사업화 부사장, SK온 성민석 CCO [사진=에코프로비엠]

에코프로비엠 주재환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에코프로비엠은 헝가리에 이어 캐나다에 공장을 건설함으로써 명실상부한 글로벌 첨단 양극소재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며, “캐나다와 퀘벡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 현지 채용 등 지역 경제 발전에도 공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온 성민석 CCO는 “합작공장을 통해 3사는 북미에서 안정적인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게 됐다”며, “3사는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전동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드 베브 굿맨 (Bev Goodman) 캐나다 CEO는 “수직계열화된 배터리 공급망을 북미 지역에 만들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 공장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전기차를 더욱 친근하게 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캐나다 혁신과학경제개발부 프랑수아 필립 샴페인 장관은 “3사의 투자로 다시 한번 캐나다가 글로벌 자동차 산업 리더들의 선택을 받는 친환경 전략 파트너라는 것이 입증됐다”며, “캐나다가 배터리 생태계 조성에 힘쓰는 가운데 퀘벡주가 전기차 공급망에서 차지하는 위상도 한층 강화됐다”고 말했다.

한편, 에코프로비엠은 지난 4월 헝가리 데브레첸시(Debrecen)에 양극재 공장 착공식을 갖는 등 해외 사업 확장을 본격화하고 있다. 에코프로비엠은 현재 국내 18만톤 규모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2027년까지 국내를 비롯, 유럽과 북미를 포함해 총 71만톤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