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부, ‘동해안 지역 전력계통 협의회’ 개최… 지역 맞춤형 계통운영 방안 모색
동해안-수도권 송전선로 적기건설과 계통안정화 설비·제도 보강 등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산업부는 지난 7월 5일, 강원특별자치도, 경상북도, 한국전력, 전력거래소와 함께 ‘동해안 지역 전력계통 협의회’를 개최하고 동해안 지역 계통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전력망 적기건설 방안, 발전제약 완화대책 등을 논의했다.

산업부가 강원특별자치도, 경상북도, 한국전력, 전력거래소와 함께 ‘동해안 지역 전력계통 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진=gettyimage]

산업부는 최근 증가하는 지역별 계통 현안에 대해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과 함께 현황을 공유하고 지역 맞춤형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 전력계통 협의회를 운영 중이며, 이번 협의회는 지난 3월 광주·전남에 이어 2번째 협의회이다.

동해안 지역의 경우, 해당 지역의 발전력을 타 지역으로 수송할 송전선로 부족으로 인해 발전제약이 발생하고 있다. 동해안 지역 전력망 부족 현상을 해결할 동해안-수도권 송전선로는 2008년 계획 이후 공사진척이 없었으나, 2023년 전원개발 승인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공사가 시작되고 있으며, 올해 2월 송전선로 11개 구간(동부 7구간, 서부 4구간)의 전원개발 승인을 모두 마치고 2026년 적기 준공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산업부는 전력망의 적기 준공을 위해 지자체의 합리적인 인허가 협조를 요청했으며 이와 관련한 지자체의 애로와 요청사항을 수렴했다.

아울러 2022년 9월부터 구성된 ‘산업부-한전-거래소 동해안 제약완화 전담반(TF)’을 통해 추진한 동해안 지역 발전제약 완화대책을 공유하고 송전제약 전력구매계약(PPA) 추진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산업부 이옥헌 전력정책관은 “전력계통 현안 해결을 위해 전력망 적기 건설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동해안 지역은 다수 기초지자체를 경과하는 장거리 송전선로 건설이 예정돼 있어 광역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 계통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해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동해안 협의회에 이어 계통 현안이 발생하는 제주 지역에 대해서도 협의회를 구성해 맞춤형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