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태양과 바람으로 전기 만들어 쓴다!
산업부,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 본격 추진
2026년까지 약 19MW급 대규모 신재생설비 구축

   
 
   
 
이번 계약체결로 울릉도 내에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설비를 구축해 도내 소비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자인 울릉에너피아는 앞으로 신재생설비로부터 생산된 전력을 향후 20년간 안정적으로 한국전력에 판매할 수 있게 되고, 울릉도내 주민들은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은 매연과 소음이 발생하는 현재의 디젤발전기 대신 신재생에너지설비를 통해 전력을 생산·공급하는 사업으로, 낮에는 가동되고 밤에는 정지되는 태양광발전설비와 바람의 세기에 따라 전력생산량이 달라지는 풍력발전설비 등의 약점을 보완하고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마이크로그리드 등이 융합된 에너지신산업의 결정체다.
특히 울릉도는 우리나라에서 제주도 다음으로 2번째 큰 섬으로,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2026년까지 약 19.2MW(2만4,000가구 사용량) 수준의 대규모 신재생설비가 구축될 예정이다.

해외진출 기반확보 위해 정책적 지원 약속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감도  
 
산업부는 해외진출 기반확보를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1단계 2016~2017년에는 태양광, 풍력 등 발전소와 ESS, 2단계 2018~2020년에는 지열발전소 4MW, 3단계 2021∼2025년에는 지열발전소 8MW 확대를 통해 현재 약 4% 수준인 신재생설비의 발전비중을 100%까지 높여나갈 계획이다.
산업부 우태희 차관은 “에너지자립섬 사업은 도서지역을 기반으로 한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으로 향후 에너지신산업의 비즈니스 모델로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사업모델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및 중남미 등에 진출할 수 있는 매우 유망한 신산업 분야”라고 평가했다.
   
 
   
 
또한 사업자가 안정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해 전력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한전에 대한 전력판매계약(PPA)이 필수적인 만큼 이번 계약이 향후 국내 에너지자립섬 사업 확산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편 산업부는 앞으로도 예정된 에너지자립섬 사업이 신속하고 차질 없이 추진되어 국내 에너지신산업 비즈니스 모델 정착과 해외진출 기반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다할 계획이다.

SOLAR TODAY 박 규 찬 기자(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http://www.solartodayma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SolarToday ()]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larToday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