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리포트
신규 원자력산업단지 공장 입주시 태양광발전소 건설키로...부산시, 남부발전과 산단 공장 건립시 태양광 설비 반영하는 MOU 체결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신규 조성 중인 원자력산업단지에 전국 최초로 입주 공장 건립단계에서 태양광 설치를 추진한다. 부산시는 10일 오는 7월 12일 시청 회의실에서 클린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하여 원자력산단 및 한국남부발전과 대규모 민간주도 '원자력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MOU를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와 남부발전이 오는 12일 산단 공장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기로 했다. [사진=솔라투데이]

이번 사업은 신규 조성중인 원자력산단에 전국 최초로 입주 공장 건립시 태양광 설치구조를 반영해 태양광설비를 설치함으로써, 공장 건물의 구조 안전도 높이고 태양광발전의 효율도 극대화 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부산시는 태양광발전설비 확충을 위한 업무지원을 담당하고, 원전산단내 26개 입주기업은 발전사업자에게 건물 및 공장지붕을 임대하여 임대료를 받고, 건물을 임차한 한국남부발전은 건물 및 공장지붕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여 생산한 전기를 판매함으로써 모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사업이다.
 
또한, 부산시는 우선 원자력산업단지에 2022년까지 설비용량 12MW, 년간 생산량 1만6,294MWh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준공하고 현재 조성 및 계획 중인 반룡산단, 국제산업물류도시, 에코델타시티 등 총 21개 산업단지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부산시는 이번 사업으로 클린에너지 부산 원년 진입과 함께 지속적인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선도하게 되며, 태양광설비 보급을 통한 클린에너지 산업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