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에코라이프
아파트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인기 뜨겁다파주시, 올해부터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확대 지원키로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광역시도는 물론 지자체들의 미니태양광 설치가 활발하다. 12일 경기도 파주시는 단독주택에 한해 지원하던 태양광 설치지원 사업을 올해부터 공동주택 베란다형 미니태양광에도 확대 지원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파주시가 단독주택에 이어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지원사업을 펼친다고 밝혔다. 사진은 아파트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사진=솔라투데이]

파주시는 지난 해 여름철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한 전기요금 부담 완화를 위해 시범사업으로 공동주택 13가구에 9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지원규모를 확대해 200가구에 설치비용을 지원하고, 300W설치시 가구당 51만9천원을 지원해, 자부담금을 32만원 수준으로 낮췄다.

해당 사업을 희망하는 시민은 ‘경기도에너지센터’에서 선정한 5개 참여기업 중 희망업체를 선택해 사업을 신청하고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후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된다.

파주시 미니태양광 지원사업의 설치 가능 용량은 200~500W로 태양광 모듈, 발코니 고정장치 등으로 구성돼 좁은 공간에 간편하게 설치해 가정 내 콘센트에 꽂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월 3,000~1만6,000원의 전기요금 절약 효과와 1가구가 미니태양광을 설치할 때 소나무 1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온실가스 감축이 이뤄진다.

파주시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따라 폭염 및 한파로 인한 피해가 늘어나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미니태양광 설치가 전기요금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효과적인 대응방법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