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화물차 공영차고지, 추모공원에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설치 계획부산시설공단, 2MW 규모 태양광발전소 설치해 연간 7억원 수익 예상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부지 문제가 주요 현안으로 떠오른 태양광 업계는 그동안 주목하지 않았던 곳에 태양광발전소 건설이 본격화 되고 있다. 각종 주차장들도 예외가 아니다. 

부산시설공단이 2MW 태양광발전소 건립계획을 밝혔다. 사진은 발전소가 들어설 회동동화물차 차고지 전경 [사진=부산시]

부산시설공단 주요 관리시설인 회동동 화물차 공영차고지와 부산추모공원에 2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이 설치된다. 이 발전시설에서 생산한 전기는 100%  한전에 판매할 수 있다. 부산시설공단은 더베스트이앤씨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올 연말까지 회동동 화물차 공영차고지와 부산추모공원에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총사업비 50억원이 투입될 이번 발전시설은 회동동화물차 차고지 주차장, 사무실과 부산추모공원 옥외주차장, 장묘문화관 옥상부 등 부산시 공공기관 부지 30,990㎡에 설치된다. 태양광 발전시설은 2MW 규모로, 연간 3,066MWh 규모의 친환경 전력을 생산해 연간 1,200t의 CO₂를 절감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생산한 전기를 한전에 판매해, 연간 7억원의 수익을 낼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추모공원 전경 [사진=부산시]

부산시도 20년간 부지임대료로 11억원, 기부체납 후에도 매년 3억원 이상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설공단 관계자 “2017 클린에너지 부산 원년 시책에 적극 부응코자 올해 태양광시설을 설치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