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에코라이프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청주시에 온정의 손길 잇따라
한화그룹, 충청지역 수해복구 봉사활동 펼쳐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기후변화로 인해 집중호우가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충청지역의 수해복구를 위해 한화그룹 임직원 100여명이 힘을 모았다. 한화그룹은 25일,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극심한 피해를 입은 청주시 오송읍 호계리를 찾아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이 충정지역 수해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사진=한화]

청주시에는 지난 16일 하루 동안 300mm에 가까운 폭우가 쏟아져 22년 만에 최악의 피해가 발생했다. 호계리 역시 집중호우로 인해 병천천 둑이 무너져 작물이 모두 침수 됐다. 조금씩 복구가 이뤄졌지만 일주일이 넘은 지금도 침수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충청지역에 근무하는 한화그룹의 임직원들로 구성된 '한화사회봉사단' 100여명은 이 날 하루 종일 농가를 찾아 피해를 입은 농작물 제거와 비닐하우스 철거작업 등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 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화첨단소재 음성사업장 김경태 팀장은 "수해복구 현장에 직접 와보니 피해가 이렇게 심각한지 몰랐다"고 안타까움을 전하며, "폭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해복구 도움을 받은 호계리의 한 농민은 "비닐하우스가 전부 무너져 혼자서 어떻게 복구를 해나갈지 암담한 상황이었는데 한화 자원봉사자의 도움으로 큰 힘을 얻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