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확대한다은평구, 미세먼지를 자연재해로 규정하고 미세먼지 저감 10대 특별 대책 수립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으로 시민의 안전이 위협받음에 따라, 은평구는 미세먼지를 ‘자연재해’로 규정하고, 2018년도까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10대 특별대책을 수립하고 추진에 나섰다.

은평구가 미세먼지 10대 특별대책을 수립하고 추진에 나선다. [사진=pixabay]

2016년 기준 미세먼지(PM10) 47㎍/㎥, 초미세먼지(PM2.5) 24.6㎍/㎥인 대기질을 2018년 46㎍/㎥, 23㎍/㎥ 이하로 저감하는 것이 은평구의 목표다. 

이번 은평구 미세먼지 특별대책에는 (초)미세먼지 예경보제 운영과 비산먼지 및 생활오염 저감, 취약계층 공적 보호조치 강화, 스마트도시 등 에너지신산업 육성, 구민참여 확대홍보 등 5개 분야 10대 대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미세먼지 취약계층에 대한 공적 보호조치 강화 대책으로 미세먼지 발령 알림서비스 및 행동요령 전파를 3만 건으로 확대하고, 황사마스크 1만5,000개를 추가 확보한다. 경로당과 어린이집 내 공기청정기 설치 및 관내 26개 초등학교의 냉온풍기 청소사업을 지원한다. 

또한 비산먼지를 발생시키는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설계단계부터 미세먼지 저감 환경계획서를 의무적으로 제출받는 등 먼지발생 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찾아가는 배출가스 무료점검’ 실시, 공회전, 배출가스 차량 집중단속, 대기오염 배출시설 관리에 철저를 기하며, 도로의 재 비산 먼지 저감을 위해 살수차 7대와 분진 흡입차 2대를 1일 10시간씩 운영한다. 

특히, 친환경 보일러 보급사업 확대 및 구의 친환경 전기차 51대와 충전시설 38기를 지속적으로 구입,설치하는 등 생활오염 저감에도 적극 나서며, 관내 가로변 녹지대 및 생활권 주변 자투리땅을 친환경 녹지공간으로 조성한다. 

은평구는 대기오염 측정망을 3개소 증설하고, 대형공사장의 초미세먼지 측정 시스템을 현재 1개소(설치중)에서 2018년까지 7개소로 확대 설치하며, 우리가 GREEN 은평네트워크와 함께 공기정화 식물키우기 등의 자율적인 환경 홍보를 통한 대기환경 개선도 추진한다. 

은평구 맑은도시과장은 “미세먼지 저감조치에서 더 나아가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에너지 자립 조성을 위하여 신재생에너지 설비설치 지원 확대, '은평형 신기술 test-bed'와 함께하는 친환경 발전사업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구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