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기후변화 주범인 이산화탄소, 새로운 에너지 자원으로 탈바꿈 시도
충남도, '탄소 자원화 실증'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 진행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최홍식 기자] 충남도가 기후변화 주범으로 손꼽히고 있는 이산화탄소를 자원으로 탈바꿈 시키는 신사업 육성에 나선다. 

지난달 충남도는 '탄소 자원화 실증'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산화탄소를 자원으로 바꾸는 신사업 육성에 나섰다. [사진=충남도청]

충남도는 지난달 당진시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호서대, 리카본 아이엔씨(Recarbon.Inc)와 함께 '탄소 자원화 실증 사업 추진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탄소 자원화 실증 사업은 이산화탄소 포집, 플라즈마 탄소 전환 기술, 가스 분리장치 등을 활용하는 플랜트 사업으로, 최종 수소(H2)와 일산화탄소(CO)를 생산하게 된다. 

생산된 수소는 수소전지자동차와 연료전지발전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에너지이며, 일산화탄소는 고부가가치 화학 산업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위해 충남도와 당진시는 탄소 자원화 기술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및 고부가가치 전·후방 산업군 육성을 위한 행정적 지원을 펼치기로 했다. 에너지기술연구원과 호서대, 리카본아이엔씨는 각자의 기술과 경험을 최대한 활용해 탄소 자원화 사업 실증 플랜트 구축 및 운영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이 사업으로 이산화탄소 자원화를 통한 온실가스 저감, 친환경 에너지 및 원료 생산·활용을 통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석탄 화력발전소, 석유화학 및 제철 산업 등 에너지 다소비 업체가 밀집한 충남에서 이번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온실가스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해 자원화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참여기관과 기업 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이번 사업을 국정과제 선도 시책으로 집중 관리 중이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전문가 및 관계기관 회의를 수차례 개최한바 있다. 

[최홍식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