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에너지자립 하우스 '살림집' 등으로 친환경 저탄소 생활 실천 부문 대통령 표창 수상서울시립청소년직업센터, 친환경 저탄소 생활 부문 인정 받아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최홍식 기자]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이하 하자센터)가 대한민국 친환경기술·제품 개발과 친환경소비·유통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저탄소 생활 실천 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폐컨테이너를 활용한 에너지자립하우스 살림집 [사진=하자센터]

하자센터는 그동안 청소년과 청년들의 생태적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도시농업과 적정기술을 활용한 에너지자립 통합 프로젝트 등 다양한 연구와 실습으로 저탄소 생활 실천을 계속해 왔다. 

2015년에 하자작업장학교 청년들이 중심이 되어 하자센터 본관 앞 마당에 건축한 에너지자립 하우스 '살림집’은 선박용 폐컨테이너를 재활용해 다양한 적정기술들로 만들어졌다. 

지역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와 누구나 어렵지 않게 만들고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고민하며 화덕과 미장, 고효율 화목난로, 태양열 온풍기, 빗물 정수기, 태양광 패널 등 각 분야의 장인들과 작업했다. 그 결과 어린이, 청소년을 포함한 일반 시민들이 워크숍과 포럼을 진행하는 등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다. 

‘살림집’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는 태양광 패널은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활용한 생활방식으로의 전환을 추구하며 후쿠시마 이와키 마을에서 시작된 오톈토선 에너지협동조합으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았다.

또한 생태적 교육과정 ‘목화학교’에서는 한 해 동안 목화 농사를 하면서 자연과 돌봄에 대해 생각해보고 헌 옷이나 폐목재 등을 수업 소재로 활용해 어린이, 청소년, 일반인 등과 함께 다양한 생태적 상상과 실험, 인류의 삶과 지구적 가치를 이해하는 수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하자센터의 자전거갱생 프로젝트는 버려진 자전거를 갱생하는 과정에서 삶에 활용할 수 있는 기술들을 학습하고 갱생한 자전거를 직접 타보는 수업으로, 지구와 인류가 건강하게 공존할 방법에 대해 다양한 방식으로 고민하고 실천해보고 있다.

생태건축 흙미장법, 태양광 전기패널 제작워크숍과 직조워크숍 등은 하자센터의 직업체험 프로그램 ‘비커밍프로젝트’를 통해 매주 외부 청소년 참가자들을 만나고 있다. 

한편, 하자센터는 1999년 12월 18일에 개관한 이래 다양한 세대의 사람들이 어울리면서 창의적으로 학습하고, 지구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면서 먹고 사는 지속가능한 삶을 꿈꾸는 마을이자 생태계를 지향하고 있다. 

[최홍식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