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서울시, 원전 1기와 맞먹는 태양광 1GW 보급 나선다1GW 태양광,‘태양의 도시, 서울’ 계획 발표할 것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박관희 기자] 독일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태양광에너지 등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원전을 대체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상당량의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거두고 있음을 국제사회에 알렸다.

서울시가 태양광 1GW규모의 발전소 구축에 나서고, 이를 위해 '태양의 도시, 서울'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년간 서울시는 '원전하나줄이기' 정책을 통해 337만명의 시민의 참여를 유도했고, 366만 TOE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절약하는 효과를 달성했다. 이런 성과는 세계적으로 주목받을 만한 이슈이고, 국제사회에서도 크게 환영받고 있다.

서남아 순방을 마치고 독일 본을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이 12일 '지방정부 기후 정상회의(Climate Summit of Local and Regional Leaders)'에서 서울에서 성공적으로 추진해 전국 단위의 정부정책을 견인해 낸 서울시의 기후변화대응 우수정책 사례를 세계에 소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현지시간 12일 본 시내에서 열린 지방정부 기후정상회의에서 서울시의 원전 하나 줄이기 정책을 알리고 있다. [사진=서울시청]

'지방정부 기후 정상회의'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주최로 11월 6일부터 17일 까지 열리는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 Conference Of Parties23)의 공식 부대행사다. 기후변화대응과 관련해 세계도시, 지방정부, 국제기구 등이 사례 발표와 토론 등을 통해 도시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다.

당사국총회는 UNFCCC의 최종 의사결정기구로, UN회원국인 193개국이 가입돼 있다. 박원순 시장은 세계 1,174개 도시와 지방정부가 참여하는 기후환경분야 국제협력기구인 '이클레이(ICLEI, 자치단체국제환경협의체)' 회장 자격으로 참석, 4번째 세션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섰다. 이번 발표는 국가정부의 감축목표에 지방정부가 어떻게 기여하고 영향을 주는 지에 대한 서울시 사례를 소개해달라는 주최 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

'모든 정부기관과의 공동행동을 통한 기후변화대응 목표치 상승'을 주제로 진행된 세션 4에서 박원순 시장은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서울의 기후변화대응 우수 시책인 ‘원전하나줄이기’, ‘서울의 약속’ 등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서울시는 1G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 구축 계획인 '태양의 도시, 서울'을 계획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서울에너지공사]

‘원전하나줄이기’는 에너지 사용량은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생산은 늘리는 서울형 에너지 정책으로, 지난 5년간 337만 명의 서울시민의 참여로, 총 366만 TOE의 에너지 생산·절감 효과를 달성했다. 이는 원자력발전소 2기분, 석탄발전소 4기분의 에너지를 대체하는 효과다. 또, 온실가스 배출량도 819만 톤 감축했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총 600만 TOE의 에너지를 생산·절감하고 온실가스 25%까지 감축하며 전력 자립율을 20%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서울시는 에너지 소비도시에서 에너지 생산도시로 대전환을 선언하고, 2022년까지 5년간 원전 1기 설비용량에 해당하는 1GW 규모의 태양광을 보급하는 내용의 ‘태양의 도시, 서울’ 계획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의 약속'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20년까지 2005년 배출량 대비 25%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5대 분야 160개 과제로 추진 중이다. 시민‧전문가와 거버넌스를 구성해 서울시가 수립한 종합전략으로 지금까지 서울시의 기후변화대응 노력의 완성본이라고 할 수 있다. 

박 시장은 "서울시 기후변화대응 정책이 최근 정부가 노후 원자력발전소 1기 영구정지,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신규 원전 증설 중단 및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 등을 골자로 발표한 에너지전환 정책과 궤를 같이하고 있는 만큼, 서울의 경험과 노하우가 국내 다른 도시들로 확산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다일 2017-11-15 08:31:57

    아무리 태양광 PV plant를 모른다고 해도
    태양광 1GW 가 원자역 1기와 맞 먹는다고?
    명균 햇살 1GW 태양광은 평균 5시간도 안되니 하루 생산량은 5GWH 인데
    원자역은 24시간 x 1 GW= 24 GWH 로 약 5배이고
    들쭉 날쭉 하는 태양광 1GW 가 원자역 1 GW 와 맞먹는다는 발상은
    지나가는 소도 웃겼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