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유럽 저탄소 혁신기술 아이디어 공유스마트팩토리 등 유럽 최신 저탄소 기술 소개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이건오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은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팀과 공동으로 ‘저탄소 혁신기술 국제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에 개최된 ‘저탄소 혁신기술 국제워크숍’은 지난해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와 주한 EU 대표부간 협의를 통해 시작된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저탄소 혁신기술 국제워크숍’에서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의 볼프강 아이크해머 박사가 유럽의 스마트팩토리 개발현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유럽에서 활발하게 개발 진행 중인 저탄소 혁신기술 현황과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국내 기업들에게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아이디어를 제공하기 위해 산업·발전부문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 관계자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ICT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팩토리, 대규모 온실가스 감축에 필수적인 탄소포집 및 활용(CCU), 신재생에너지 3020 목표 달성을 위한 대규모 해상풍력 보급 등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 발표 및 전문가와 참석자 간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의 볼프강 아이크해머 박사가 유럽의 스마트팩토리 개발현황을 소개하고, 독일 다름슈타트 공과대학의 크리스토프 바우어딕 박사가 스마트팩토리 우수사례인 ETA-Factory의 상세내용에 대해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인 탄소포집 및 활용분야에서는 독일 지속가능고등연구소 아니카 마르센 연구원의 유럽 CCU 상용화 현황에 대한 소개와 미국 글로벌 CO2 이니셔티브 이삼 다이라니 대표의 CCU기술 사업성 평가체계 발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안지환 박사의 탄소 자원화 프로젝트 소개가 있었다.

마지막 세션인 해상풍력 분야에서는 한국해상풍력 정익중 본부장의 서남해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 소개와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의 볼프강 아이크해머 박사의 유럽 해상풍력 사업 진행상황 발표가 이어졌다.

한국에너지공단 김형중 배출권관리실장은 “우리보다 10년 앞서 배출권거래제를 도입한 유럽에서는 이미 온실가스 감축 신기술에 대한 개발과 활용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라며, “국내 배출권거래제 대상기업들이 온실가스 감축활동 투자에 활용할 만한 다양한 신기술과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소개‧발굴하고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