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CARBON 산업동향
중소기업과 협력연구 우수개발품 해외시장 선점 및 수출촉진 기대캄보디아와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 성능 실증사업 추진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이건오 기자] 한국전력은 국산 전력기자재 해외수출을 위한 시범사업으로서 캄보디아 통신중계기 전원공급회사인 BPC(BEST PARTNER) 및 시범사업 수행기업인 아이셀이앤씨와 수출 시범사업 MOU를 체결했다. ‘수출 시범사업’은 한전과 중소기업이 협력연구를 통해 개발된 우수제품이나 시스템을 해외에 시범설치 후 현지 환경에 적합한 성능임을 실증해 후속 수출을 수주하기 위한 사업이다.

마이크로그리드는 특정 지역 내에 분산형 전원, 에너지 저장장치 등을 갖춘 소규모 전력망을 말한다. [이미지=dreamstime]

이번 수출 시범사업은 한전에서 수년간 추진해 온 에너지자립섬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해 태양광과 배터리를 동시에 활용하는 독립형 MG(Micro Grid) 전력공급 솔루션으로 이번 ‘캄보디아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 시범사업을 계기로 2019년 이후 100개소에 약 460만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성사 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이셀이앤씨는 캄보디아 휴대폰 기지국에 사용되는 전원공급용으로 태양광발전 16kW와 배터리 2,600AH 로 구성된 ‘독립형 MG 타입‘ 3기를 설치해 성능을 실증할 예정이다. 이날 MOU 체결에 참석한 황광수 동반성장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고품질의 한국 기자재가 캄보디아 전력설비에 사용됨으로써 설비 성능이 향상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캄보디아와 한국이 지속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사업 파트너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캄보디아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 프로젝트에 국내 기업과 기술이 적용되고, 후속 프로젝트가 이어질 예정이다. [사진=한전]

이어, 캄보디아 BPC 폴 사반디 사장은 “한전의 전력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고 이번 사업을 통해 한전과 캄보디아의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전은 금번 캄보디아 전력공사 BPC사와 MOU를 필두로 말레이시아 전력공사 TNB사,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PLN사와도 수출시범사업 협약체결을 앞두고 있다.

[이건오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