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산업동향
드론 활용해 신재생에너지 설비 원격 합동점검
서부발전, 신재생발전 설비 점검기술 지속적 확보 예정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최홍식 기자] 드론에 대한 인식의 확대와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설비 점검에도 드론이 활용되고 있다.

서부발전이 드론을 활용해 풍력발전 설비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은 최근 전남화순 서부발전 풍력단지에서 드론을 활용해 신재생발전 설비에 대해 원격진단 및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진단은 국가안전대진단과 함께 수행돼 국민과 함께하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도 기여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6년부터 드론을 활용해 높은 곳에 있는 설비의 안전점검과 신재생설비의 진단·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이날 점검에서는 고성능 줌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을 통해 풍력 블레이드의 상태를 점검하고, 풍력타워 연결부의 균열부위에 대한 점검도 진행했다. 또 터비 너셀 후단부 이상 상태 등을 확인하고 점검했다. 동시에 시리시간 영상 송수신 장비를 활용해 현장 점검 영상을 원격지인 서부발전 본사 상황실로 전송해 현장과 본사가 합동 점검을 하는 기능을 시연하기도 했다.

서부발전은 앞으로 드론 활용 실시간 영상전송 기술을 보완하고 추가 개발해 신재생설비 원격 합동점검 기술 사업소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자동 좌표 비행기술을 응용해 신재생발전 설비 점검기술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드론을 활용한 설비점검 기술과 운용 노하우를 축적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6년부터 발전설비 점검에 드론을 활용하기 시작한 서부발전은 50여명 이상의 기초 조종교육자를 배출 했으며, 지속적으로 지원을 실시해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사 자격취득자도 2명이나 확보하는 등 드론 운용 확대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한편, 서부발전은 드론 활용 이외에도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발전설비 안전진단 기술을 도입해 시범운용 중에 있다. 열화상 및 내시경 카메라 장착이 가능한 스마트 모바일 점검키트를 개발해 현장에서 상시 안전진단을 진행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운용 중에 있으며,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정비자재 생산 및 IoT, VR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독자적 WP-스마트플랜트 구축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최홍식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