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대전시, 10여억원 투입해 미니태양광 보급 나서
공동주택 1,500세대를 대상으로 보조금 지원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이건오 기자] 대전시가 공동주택 1,500세대를 대상으로 햇빛 에너지를 자급 생산하는 미니태양광 보급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이는 오는 2030년까지 대전시 관내 소비전력 50%까지 신재생 에너지로 생산한다는 목표다.

대전시, 10여억원을 투입해 공동주택 1,500세대를 대상으로 미니태양광 보급 나선다. [사진=dreamstime]

대전시가 가구당 미니태양광 설치비의 총85%를 지원하고 나머지 15%를 개인이 부담하는 방식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총 10억2,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대전시는 미니태양광 발전시설을 지난해 가구당 260W에서 올해 300W로 효율이 향상된 모듈을 설치해 일조량이 양호한 세대에서는 월 30kW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전력량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양문형 냉장고의 전력사용량과 비슷한 수준으로 설치 가구는 월 8,000원 내외의 전기료 절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미니태양광을 설치하려면 먼저 신청가구의 주택이 설치가 가능한지 경제성이 있는지 등을 살펴봐야 하는데 아파트 관리규약에 따른 입주자대표회의 승인, 난간대의 안전상 설치 가능 여부 확인, 충분한 일조량이 확보되는지 여부 확인 등을 설치업체와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

한편, 대전시는 4월경부터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을 위한 ‘주택지원 사업’으로 단독주택에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하는 관내 150가구에 가구 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태양광 대여사업’으로 공동주택 5곳에 최대 1,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건오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