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에코라이프
한정애 의원, ‘녹색제품’에 ‘저탄소제품’ 포함 추진한다
녹색제품 구매촉진법 개정안 대표발의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이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법 목적에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기여’를 추가하고, ‘녹색제품’ 범위에 ‘저탄소제품’을 포함토록 했다.

저탄소제품은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지원법’에 따라 저탄소제품에 해당하는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녹색제품에 포함될 경우 공공기관들은 저탄소제품을 의무 구매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은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사진=한정애국회의원실]

이번 개정안은 신기후체제인 파리협정 체결 이후 국제적으로 환경상품협정(EGA)이 추진되고 있어 국내도 공공 및 민간 영역에서 저탄소제품의 사용을 활성화시켜 국제 무역시장 변화에 선도적 대응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자 발의됐다.

한정애 의원은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 온실가스 감축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우리도 국제사회 움직임에 발맞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