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에코라이프
티앤에스모터스, 3초면 펴고접는 전동자전거 ‘모야’운전면허 없이 전기자전거 타고 자전거도로 주행 가능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퍼스널 모빌리티를 활용해 이동하는 시민들이 부쩍 늘었다.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운전면허 없이 전기자전거로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게 돼 전기자전거에 대한 시장 분위기가 뜨겁다.

티앤에스모터스의 휴대용 접이식 전기자전거 ‘모야(Moya)’ 시리즈는 알루미늄과 크롬을 합친 합금 프레임으로 무게를 현저히 줄였으며 3초 만에 접고 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초경량 고효율의 멀티 리튬이온배터리와 허브모터를 장착해 휴대가 용이하다.

휴대성이 뛰어난 장점을 가진 전기자전거 '모야' [사진=티앤에스모터스]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을만큼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접을 수 있어 등하교, 출퇴근업무 및 레저용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다목적 휴대용 전기자전거 ‘모야’는 모야2 및 모야3로 구분할 수 있는데 가장 큰 차이점으로 바퀴 크기를 들 수 있다.

모야2의 바퀴는 12인치로 근거리용으로 적합해 대중교통과의 연계로 좀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모야3의 바퀴는 16인치로 모야2보다 장거리 주행에 용이하며 레저용으로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다. 3~4시간의 충전시간으로 25~30km 주행이 가능하며 7~14° 등판능력 등을 갖추고 있다.

또한, 모야 시리즈는 다양한 주행모드를 구현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한편 사용상의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일반·전동·PAS·정속·언덕 주행 등 총 5가지 주행모드를 지원하며 각각의 주행 모드는 페달링과 전동기 활용 비율에 따라 구분한 것이다. 특히, 전동 주행 가능 거리가 25~30㎞인데, 페달링을 통한 운동에너지와 전동기의 에너지를 동시 활용하는 PAS 주행을 통해 주행 가능 거리를 30~40㎞까지 확장할 수 있다.

한편, 티앤에스모터스는 5월 10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되는 제11회 동아 스포츠·레저산업 박람회에 참가해 전기자전거 및 전기스쿠터, 보조전동기기 등의 제품을 선보인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