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양산시 민선 7기 양산시장 관용차로 ‘전기차’ 채택

‘대기환경개선’과 ‘전기차 보급 및 충전소 확보’에 초점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양산시 김일권 시장은 취임과 동시에 그동안 관례처럼 받아들여졌던 업무용 관용차를 기존의 대형 RV 차량에서 친환경 전기차로 채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러한 실리적 행보는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환경개선에 앞장서고 차량유지비 절감을 위한 것이라고 밝힌 김 시장은 “대기오염에 대한 국민적 시각의 변화에 따라 양산형 전기차가 보급되고 있지만 아직 그 보급률이 높지 않은 편”이라며, “특히나 전기차 구입에 있어서 가장 큰 민원사항중 하나인 충전소 문제에 대한 현실적 문제들을 시장이 직접 느끼고 겪으면서 개선해 나가고자 하는 첫 걸음이라고 생각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채택의 이유를 밝혔다.

양산시 김일권 시장이 업무용 관용차로 채택한 친환경 전기차에 오르고 있다. [사진=양산시]

이로써 김 시장은 향후 관내 행사 참석 및 현장 시찰 시 어김없이 전기차에 오른다. 김 시장은 “전기차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관내 전기충전소도 더욱 많이 설치돼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전기충전 인프라가 늘어나고 관련 2차전지 사업 등의 유치에 있어 양산시의 적극적인 홍보를 증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양산시는 연말까지 지역에 35대의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기존 4대의 공용 급속충전시설을 포함해 39대로 늘어나게 되며 신규로 설치되는 곳은 양산시청 4대를 비롯해 웅상출장소 3대, 디자인공원 3대, 종합운동장 2대,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2대, 상북면행정복지센터 2대, 법기수원지 2대 등 공공부지 15개소에 27대의 충전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공공부지 이외에 통도호텔, 롯데마트 웅상점, 관내 3개 주유소 등 7개소에 8대의 충전시설도 설치된다”며, “이와 함께 시는 지역 내 아파트 22개소에 66대의 충전시설이 설치돼 양산에는 모두 105대의 충전시설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