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브리지스톤,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 후원
2019년 10월 13일부터 20일까지 호주에서 태양에너지 동력으로 한 자동차 대회인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가 개최된다.
 

태양에너지 기술 및 엔지니어링 경합의 장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세계 최대 타이어 기업 브리지스톤이 세계 최고 수준의 태양에너지 기술과 첨단 엔지니어링이 경합하는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2019 BWSC : Bridgestone World Solar Challenge)’의 타이틀 후원사가 된다.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는 2019년 10월 13일부터 20일까지 호주에서 열린다.

[]
2017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 현장 [사진=브리지스톤코리아]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 레이스는 지금부터 30년 전인 1987년부터 시작됐다. 호주대륙의 북쪽 해안지역인 다윈(Darwin)에서 출발해 대륙의 남쪽 끝인 아델레이드(Adelaide)까지, 총 3,000km의 거리를 태양에너지 동력으로 5일에 걸쳐 종단하는 대회다. 2017년에는 전 세계 19개국에서 38개팀이 대회에 참가했다. 참가팀의 대부분은 대학교 학생들이다.

2013년부터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2019 BWSC)의 타이틀 후원사로 참가해온 브리지스톤은 대회에 참가하는 팀들에게 태양광 자동차 전용 타이어를 공급해오고 있다.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를 통해 브리지스톤은 친환경 기술 개발을 장려하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브리지스톤이 추구하는 ‘지속 가능한 사회’의 구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여기에는 미래 친환경 기술을 주도할 젊은 기술 엔지니어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이들을 지원하는 것도 포함된다.

한편, 브리지스톤은 세계 최대의 타이어 기업으로 2008년 타이어 매출 기준 281억달러를 기록한 이후 2016년까지 9년 연속 전 세계 타이어 랭킹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이건오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