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미세먼지 정보 앱 ‘우리동네 대기정보’ 새단장
환경부와 환경공단은 사용자 이용 편의성을 강화해 ‘우리동네 대기정보’ 모바일 앱을 새로 개편해 제공한다. GIS를 도입해 사용자 주변의 대기오염 측정소의 정보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시각화 통한 가시성 향상, 신속하고 다양한 정보 제공에 중점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전병성)은 사용자 이용 편의성을 강화해 새로 개편한 ‘우리동네 대기정보’ 모바일 앱을 7월 30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우리동네 대기정보’ 모바일 앱은 사용자의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미세먼지, 오존 등의 대기 정보를 비롯해 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화면의 색깔을 다양화해 가시성을 향상했고 신속하고 다양한 정보 제공에 중점을 둬 빠르고 정확하게 주변 대기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 이용 편의성을 강화해 새로 개편한 ‘우리동네 대기정보’ 모바일 앱 캡처화면 [이미지=환경부]

특히, 이번 모바일 앱 개편을 통해 지리정보시스템(GIS)을 도입해 사용자 주변의 대기오염 측정소의 정보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미세먼지, 오존, 일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물질의 측정농도가 높은 항목을 순서대로 나열해 최상단에 카드 형태로 볼 수 있도록 했다.

과거 24시간 농도 추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실시간 농도 상태를 직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계기판 형태로 농도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이용자가 언제든 고농도의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도록 통합대기환경지수, 대기오염 상태에 따른 행동요령, 날씨 등 여러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한다.

내일의 대기정보 예측모델 결과와 현황을 하루 4회 지도 형태로 제공하고, 사용자의 설정에 따라 해당 지역의 예보결과를 문자 메시지로 알려준다. 비상저감조치 및 대기오염 주의보·경보 발령 상황 등을 사용자에게  즉시알림(푸시알림) 형태로 제공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환경부 이주창 대기환경과장은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대기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앱을 개편했다”며, “이를 통해 국민들이 좀 더 쉽고 빠르게 대기오염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