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제주도 원희룡 지사, 기후변화 대비 대책 마련 강조
한반도 전체가 연일 뜨거운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 및 각 지자체에서도 폭염 대비 점검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폭염‧가뭄 전략적 대응 위한 정책조정회의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제주도 원희룡 도지사가 7월 31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폭염‧가뭄 관련 종합대책 추진 상황을 보고 받고, 기후변화에 대응한 정밀한 매뉴얼 관리와 신속한 대응을 지시했다.

제주도 원희룡 도지사가 폭염 관련 종합대책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기후변화애 대응한 정밀한 매뉴얼 관리와 신속한 대응을 지시했다. [사진=제주도]

이날 원희룡 지사는 7월 11일부터 지속되고 있는 폭염이 8월까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분야별로 폭염‧가뭄 대비 상황을 확인했으며, 무더위 쉼터, 버스정류장 등의 다중이용시설 현황, 취약계층 및 야외노동자, 농‧축‧수산 등의 대책을 점검했다.

원 지사는 “도민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폭염 및 가뭄 대책을 수립하고 면밀히 대응해야 한다”며, “폭염 상황에서 정류장 시설이나 그늘막 등 각 대응책에 대한 효과를 명확히 분석해 연례적인 대응이 아닌 기후변화에 대응한 전략을 짜는데 활용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앞으로 정책방향에 있어서도 도시 숲 조성이나 가로변 나무심기, 푸른 도시 가꾸기 등 기후변화에 대비한 지속적인 대책 마련이 될 수 있도록 관리해 달라”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앞으로 정책방향에 있어서도 도시 숲 조성이나 가로변 나무심기, 푸른 도시 가꾸기 등 기후변화에 대비한 지속적인 대책 마련이 될 수 있도록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제주도]

회의에서는 폭염에 따른 비닐하우스 작업자와 고령 농어업인에 대한 작업을 금지하고, 건설사업장 휴게시간 준수 등에 대한 안내 및 점검, 재난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및 지원을 강화하는 세부 방안들이 논의됐다.

또, 농‧축‧수산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유관기관 협력체계 강화로 시설과 장비 지원 방안이 논의됐으며, 폭염 어린이집 차량 안전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들이 논의됐다.

제주도는 폭염 특보가 발표된 지난 21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발령하고 폭염대비 대책 협업 회의를 개최하는 등 현장 예찰활동과 부서별 활동을 강화 중이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