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산업동향
한국전기공사협회, 몽골과 신재생에너지 교류 협력 기대
몽골 전력 시장에 대한 국내 기업 및 기관의 관심이 높다. 국내 기업들이 몽골지자체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해 전력 공급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국가 간 교류, 기업 간 교류 등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전기공사협회가 몽골과 MOU 체결을 약속했다.

한-몽 간 전기공사업 교류 MOU 체결 약속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가 몽골과 전기공사업계 협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협회는 지난 1일 개최된 한국-몽골 협력포럼에 참가했다. 포럼에는 김태년 국회의원(경기 성남시 수정구),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구 병), 김병욱 국회의원(경기 성남시분당구을), 정재남 주몽골대사,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전기공사협회가 몽골과 신재생에너지 교류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하기로 약속했다. [사진=한국전기공사협회]

몽골지역은 최근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주요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으며, 동북아 슈퍼그리드 사업의 핵심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한국전기공사협회는 한-몽 협력포럼에서 세미나를 개최하고 양국 우호 증진 및 협력의 토대를 다졌다. 또한, 몽골 자원에너지부 다바수엔 장관을 만나 전력산업 교류 물꼬를 트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6일 진행된 장관 면담에서는 차후 MOU 체결을 통해 전력산업 교류 및 인력 교류에 관한 내용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논의를 진행했다. 류재선 회장은 “양국간의 전력분야 협력을 통해 상생협조 기조를 이어가길 바란다”며, “전력산업분야가 그 물꼬를 트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바수엔 장관과 류재선 회장은 조만간 MOU를 체결하고 양국 협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한편, 몽골 지역은 풍부한 일조량과 풍량으로 인해 태양광발전 및 풍력발전에 유리한 지역이다. 특히 고비사막 일대에는 1,300GW 규모의 잠재적 전력 생산규모를 보유하고 있어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핵심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최근 산업부에서 추진한 신재생에너지 해외프로젝트 사업에 몽골 울란바토르시 에너지 자립마을 사업이 선정되는 등 우리나라와의 협력도 강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류 회장은 “몽골은 기존 화석연료 발전이나 수자원발전이 주변국의 영향으로 여의치 않는 지역이기 때문에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활성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최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힘입어 동북아 슈퍼그리드 추진이 가속화되면서 몽골과의 협력 중요도는 더욱 커지는 시점이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최근 산업부의 해외 프로젝트에 국내 전기공사업도 참여하고 있는 만큼 우리 업계와 상생을 통한 성과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고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