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CARBON 산업동향
효성중공업 ESS, 전년 동기 대비 10배 성장
효성중공업이 상반기 ESS 판매 실적 1,500억원을 달성해 지난해 2배의 성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ESS 사업 폭발적 성장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효성중공업이 상반기 에너지저장장치(ESS)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배 정도 증가해 1,5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도 전체 매출액이 700억원이었음을 감안하면 상반기만에 2배를 뛰어넘은 수치다. 올해 효성의 ESS 매출 예상액은 2,700억원대로 전년 대비 4배 가까운 성장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효성중공업이 상반기 ESS 판매 실적 1,5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진=효성중공업 홈페이지]

ESS는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로 발전량이 가변적인 신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사용에 필수적인 설비다. 최근 전력공급 불안 해소 및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국내 ESS 설비의 전력 저장 용량은 2012년 ESS 상용화 후 작년까지 총 1.1GWh가 늘어나는데 그쳤으나 올해는 상반기에만 기존 저장 용량을 뛰어넘는 1.8GWh의 ESS가 설치됐다. 특히 정부의 3020 정책에 따라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가 늘어남에 따라 ESS 시장 역시 지속적인 성장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중공업은 35년 이상 축적된 충전기기 기술력과 전력 계통 운용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송배전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ESS 설비의 핵심 부품으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하거나 전력계통에 공급할 수 있는 형태로 변환해 주는 PCS(전력변환장치)와 ESS 운영 프로그램인 PMS(전력 제어 시스템)를 자체 기술로 개발하고 있다.

효성 조현준 회장 [사진=효성중공업 홈페이지]

효성은 이러한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아 지난해까지 총 340MWh의 ESS를 공급해 시장의 30% 이상을 차지하며 국내 ESS 업체에서 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효성중공업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탑 에너지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거듭나겠다”며, “기존 충전기기뿐 아니라 ESS, 스마트 그리드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및 점유율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효성 관계자 역시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라 ESS 시장의 급격한 성장이 기대된다”며, “국내 ESS 시장의 확고한 리딩 기업으로 자리잡고 글로벌 시장까지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고 말헀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