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신제품
레드밴스, 대형시설을 위한 ‘LED 투광등 1kW’ 출시
5만 시간이라는 긴 수명을 가진 LED 투광등이 출시됐다. 글로벌 조명기업 레드밴스가 새롭게 출시한 'LED투광등 1kW'는 골프장이나 운동경기장 등 대형시설에서 활용하기에 적합한 고출력 제품이다.

120lm/W, 5만 시간 수명의 높은 조명 효율로 최적의 고출력 조명 솔루션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글로벌 조명기업 레드밴스가 골프장, 운동경기장 등 대형시설을 위한 ‘LED 투광등 1kW’ 제품을 새롭게 출시했다. 신제품 ‘LED투광등 1,000W(이하, 1kW)’는 골프장, 경기장 등 대형시설을 위한 최적의 조명 솔루션이다. 지난해 출시한 ‘스탠더드 투광등’, ‘프로 시리즈 투광등’이 조경, 건축외벽 및 상업공간, 공공시설 등에서 좋은 반응과 신뢰를 얻었고, 이에 힘입어 고출력 제품까지 라인업이 확대된 것이다.

레드밴스의 ‘LED 투광등 1KW’가 설치된 경북 경주시 감포읍에 위치한 ‘제이스 컨트리 클럽 시사이드’ 전경 [사진=레드밴스]

레드밴스의 ‘LED 투광등 1kW’는 기존의 할로겐 램프, 고압 나트륨 램프, 메탈할라이드 투광등 등을 대체하는 제품이다. 120lm/W의 조명 효율로 빠른 투자비 회수 및 비용절감에 기여하고, 5만 시간의 긴 수명으로 유지보수 및 교체가 어려운 환경에 적합하다. 알루미늄의 견고한 소재를 사용해 IP66 등급의 높은 방진방수가 가능하고, Ik08 인증으로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또 균일한 광색의 부드러운 빛을 제공해 경기장, 시설물 등 공간의 가치를 더욱 돋보이게 해주며, 콤팩트한 사이즈와 무게는 고출력 조명이 필요한 어느 장소에서나 탁월한 조명환경 제공이 가능하다.

이번 신제품은 출시와 동시에 경북 경주시 감포읍에 위치한 ‘제이스 컨트리 클럽 시사이드’에 설치되었다. 기존 조명보다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 비용절감에 기여하고, 빛 공해 유발이 적어 운영 관계자들로부터도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음은 물론, 야간 라운딩을 즐기는 고객들로부터도 우수한 조명환경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레드밴스 관계자는 “아웃도어 스포츠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조명시장에서도 투광등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이에 힘입어 고출력의 1kW 제품을 추가로 선보이게 되었다”며 “레드밴스는 앞으로 조명시장 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발 빠르게 선보이며 한국 소비자를 찾아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레드밴스는 110년 전통을 가진 오스람(OSRAM)에서 분사한 글로벌 일반조명기업으로, 2016년 7월 설립됐다. 오스람의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 브랜드 가치는 그대로 유지하되, 급격하게 변화하는 조명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분사했다. 제품 카테고리는 형광램프, 할로겐 램프 등 전통조명부터 LED조명과 LED등기구, 스마트홈 등 차세대 기술의 조명까지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